금감원 "달러 강세 장기화 대비"…외화유동성 점검
상태바
금감원 "달러 강세 장기화 대비"…외화유동성 점검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 대비 외화조달창구 선제적 확보
국내은행 외화유동성커버리지비율 124%
김영주 부원장보 "불안 요인 단기간 해소 어려워"
"외화조달·운용구조 안정적으로 구축·관리해달라"
류영주 기자
류영주 기자

최근 달러화 강세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국내 외화 유동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금융감독원은 관계기관에 외화유동성을 더욱 보수적으로 관리해달라고 요청했다.

금융감독원은 6일 김영주 부원장보 주재로 은행권과 외화유동성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외환시장 상황 및 유동성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국내 은행 자금담당 부행장과 JP모간·도이치·BNP파리바 등 외국계 은행 서울지점 대표들이 화상으로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과거 위기시와는 달리 국내 외화유동성 및 스왑시장 상황은 안정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달러화 강세 장기화 가능성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참석자들은 최근 원화가치 하락 배경에 대해 "유로화·엔화 등 주요 선진국 통화가치 하락과 같이 달러화 강세에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지적했다.

단기적으로는 수급 요인과 심리적 요인이 원화 약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나타난 일방적인 위험회피 상황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게 이날 참석자들의 대체적인 진단이었다.

또 참석자들은 현재 환율이 글로벌 긴축 사이클, 무역량 감소 등 한국과 같은 수출중심 국가에 불리한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달러화 강세가 장기화할 가능성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외환파생상품 시장인 외환 스와프시장에서도 달러화 유동성이 양호한 모습을 보이며 과거 위기 때와는 다른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는 의견을 냈다.


또 보험사의 외화채권을 활용해 외화유동성 공급을 늘리도록 한 최근 금감원 조치가 스와프시장 유동성 상황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국내은행 외화유동성 자체점검 결과에서는 8월 중 외화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이 124.2%로 규제비율(80%)을 큰 폭으로 웃돌아 양호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부원장보는 회의에서 "대내외 불안 요인이 단기간에 해소되기는 어려워 보이므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언제든지 위기 상황에서 외화유동성 대응이 가능하도록 외화조달·운용구조를 안정적으로 구축·관리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현재 일부 은행이 추진 중인 보험사와의 외화증권 대차거래와 같이 유사시 외화유동성을 조달할 수 있는 신규 수단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위기 때 신속하게 외화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창구(커미티드라인)를 각 은행의 사정에 맞게 선제적으로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