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준비만 해 줄 사람 없소…인물난에 국힘 비대위원장 외부 수혈
상태바
전당대회 준비만 해 줄 사람 없소…인물난에 국힘 비대위원장 외부 수혈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7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술은 새 부대에"…'유력 후보' 주호영 전 비대위원장마저 고사
운신의 폭은 좁고 부담감은 큰 비대위원장에 당내 분위기는 소극적
결국 박주선 등 외부 수혈에 무게 실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위원장 태풍피해 점검 화상회의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 위원장 태풍피해 점검 화상회의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이 새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을 선포했지만, '당내' 비대위원장 구인난에 허덕이면서 외부 수혈로 방향을 틀었다. 새 비대위원장이 사실상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에 불과하고 당 내홍을 수습하는 '잘해야 본전'인 자리라 당내 인사들이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친윤그룹이라 불리는 당 주류의 비토가 없는 인사를 찾느라 당 외부는 물론, 민주당계 인사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상황이다.

지난 주말까지만 해도 다시 한번 비대위를 이끌 인물로 유력하게 거론돼왔던 주호영 전 비대위원장은 6일 "새 술은 새 부대에 담가야 한다"며 고사 의사를 밝혔다. 당초 주 전 위원장은 책임감 차원에서 새 비대위원장 직을 긍정적으로 검토했지만 '도로 주호영'이라는 당 안팎의 비판에 이같은 결론을 냈다고 한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리위원회 징계 이후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리위원회 징계 이후 기자회견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황진환 기자

실제로 이준석 전 대표와 계속되는 법적 공방으로 비대위 체제의 부담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비대위원장보다는 공천 영향력을 가진 차기 당 대표 자리를 노리는 게 낫다는 판단이 당내 '위원장급' 인사로 하여금 몸을 사리게 하고 있다. 또 기존 비대위 출범과 이 전 대표의 가처분신청 인용에 따른 좌초, 또 다른 비대위 출범이라는 지리멸렬한 내홍 속에서, 새 비대위의 역할은 '관리형'으로 협소하게 규정돼 버렸다. "새 비대위에서 위원장이 무슨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겠느냐"는 태생적 한계가 있는 것이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정진석 국회 부의장도 이날 취재진에게 "(비대위원장직을) 맡을 의사가 없다는 걸 분명하게 전했다"고 말했고, 또 다른 중진 의원 역시 "당 대표 쪽에 역량을 집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거리를 뒀다.

 

특히 비대위원장 자리를 제안 받을 만한 중량감 있는 다선 의원들의 경우,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이 있는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사퇴를 촉구했다는 점에서 인선 과정에 껄끄러움이 더해졌다. 지난번 의원총회에서 일부 중진 의원들이 권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가 초‧재선 의원들에게 "대안 없이 당을 흔들지 말라"는 얘기까지 들은 상황이다. 당 주류 목소리는 초‧재선 의원들에게서 나온는 평가도 만연하다. "문제 해결을 위한 선봉에 나설 만한 동력이 상당수 사라졌다(다선 의원)"는 게 현재 당의 상황이다. 4선의 윤상현 의원 역시 이날 한 토론회가 끝난 뒤 취재진을 만나 "저는 새로운 비대위가 들어서는 걸 반대했기 때문에 비대위원장이 될 명분 자체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원내지도부의 눈길이 결국 외부로 쏠린 이유다.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연합뉴스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연합뉴스

이에 따라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이용구 전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 등이 이날 권성동 원내대표와 릴레이 의원 간담회에서 당 외부 위원장 후보로 거론됐다고 한다. 권 원내대표는 이들 자리에서 "외부에서 위원장을 모셔와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 전 부의장의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이던 시절 취임식 준비위원장을 도맡아 대통령실과도 원만하게 소통할 것으로 기대를 받는 등 가장 유력하다는 게 당 안팎의 평가다. 한 초선 의원은 "호남 지역구에서 4선을 한 박 전 부의장은 윤 대통령의 통합 행보 메시지에도 힘을 실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집권에 성공한 여당 비대위원장으로서 박 전 부의장이 적절한지에 대한 반론도 나온다. 역시 하마평에 오른 김종인 전 위원장은 통화에서 "저는 전혀 생각이 없다"면서 박 전 부의장의 하마평에 대해 "국민의힘에 사람이 없다는 걸 보여주는 것 아니냐. 어떻게 정권 초반 집권여당에서 비대위원장을 민주당계에서 빌려 올 수가 있냐"고 비판했다. 박 전 부의장이 여권에 기반이 없는 인물이다 보니 "비대위원장은 당 전국위원회의 의결을 받아야 하는데, 그 과정도 만만치 않아 보인다(당내 초선 의원)","당을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영이 서겠느냐(국민의힘 관계자)"는 얘기도 나온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르면 7일 인선 권한을 위임 받은 권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공식 발표한 뒤 오는 8일 전국위를 통해 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을 의결하는 등 비대위 체제 전환을 확정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div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