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백신 '매년 접종' 권고할 듯
상태바
미국, 코로나19 백신 '매년 접종' 권고할 듯
  • 노컷뉴스
  • 승인 2022.09.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말부터 오미크론 대응 변이 접종 시작
매년 접종시 입원 환자 10만명·사망자 9천명 예방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을 매년 접종하라고 권고할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비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 미국인의 90%는 사는 곳의 반경 8km 안에서 업데이트된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보건당국은 미국인들이 가을 또는 겨울 변이 대응용 백신을 독감 백신과 함께 접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매년 가을,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시스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 역시 "매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중증을 예방하는 시점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로셸 월렌스키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은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4500명씩 약 14%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매년 백신을 접종하면 수천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초가을 독감 백신처럼 업데이트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다면, 입원 환자 10만 명과 사망자 9천명을 예방할 수 있다는 모델링 예측이 있다"면서 "의료 비용으로 수십억 달러를 절감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미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변이가 나타나지 않는 한 매년 백신을 접종하는 것은 대부분 사람에게 충분한 보호효과를 준다"면서 "다만 일부 면역력이 취약한 사람들은 더 자주 백신을 접종해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규제당국은 지난주 변이용 백신을 승인했다. 이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변위인 BA.5와 BA.4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현재 미국 코로나19 감염의 88%는 BA.5, 11%는 BA.4가 차지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joo501@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