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손절 실패, 패당망신" vs "김건희 의혹에는 묻지마 무혐의 일관"[영상]
상태바
"민주당 이재명 손절 실패, 패당망신" vs "김건희 의혹에는 묻지마 무혐의 일관"[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
윤창원 기자·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13일에도 각각 '이재명 리스크'와 '김건희 리스크'를 들어 맞붙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을 겨냥해 "정치인 개인(이재명 대표)의 정치적 인질로 전락했다"며 "이재명 대표의 사당(私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은) 철 지난 정치보복 프레임에 의지하는 것을 넘어, 대통령 탄핵까지 암시했다"며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이 대표에 대한 기소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가 보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반응이 나왔던 점을 겨냥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대선 경선, 올해 보궐선거, 그리고 당 대표 선거 등 정치인 이재명을 '손절'할 수 있는 기회를 제 발로 걷어찼다"며 "'(의원님) 전쟁입니다' 말 한마디에 정치적 옥쇄의 길로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에 (이 대표가)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 나오면 의원직 박탈은 물론 선거보전비용 434억원을 반환해야 한다"며 "그야말로 '패당망신'"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검은 윤석열 정권의 도덕성 회복과 국정 정상화의 출발점"이라며 "여당은 민심을 거스르지 말고 김건희 여사 특검을 당장 수용하길 바란다"고 맞섰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께서는 공정, 도덕성을 상실한 윤석열 정권의 독주에도 불편함이 컸다"며 "정치보복이라는 단어가 없다던 정권이 대통령 배우자 의혹에는 '묻지마 무혐의'로 일관하고 전 정권 수사와 야당탄압에만 혈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실 인적 개편과 관련해 "국민께서 요구한 인적 쇄신의 본질은 검찰 출신에게 휘둘린 대통령실과 내각을 전면 개편하라는 것"이라며 "소리만 요란하고 공허하기 짝이 없는 쇄신은 국민 분노만 키울 뿐이다. 윤 대통령이 먼저 아집에 가까운 '검핵관'(검찰 핵심 관계자) 지키기부터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실 특혜 채용 의혹 관련 국정조사에 대해 "민주당은 내일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 규명단을 출범하고 국조 추진을 포함한 모든 절차적 방안을 강구하는 데 당의 총의를 모으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seokho7@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