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태양광 사업 비리' vs '800억대 영빈관 신축' 충돌
상태바
여야, '태양광 사업 비리' vs '800억대 영빈관 신축' 충돌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권성동 "수사 가이드라인? 제 발 저린 도둑마냥 억지 부려"
박홍근 "양치기 예산 편성으로 민생고 빠진 국민 또다시 속여"
연합뉴스·황진환 기자
연합뉴스·황진환 기자

여야 지도부가 각각 문재인 정부 시절 '태양광 사업 비리 의혹'과,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예산 편성'을 거세게 비판하며 기싸움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6일 자신의 임기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태양광 비리) 수사 가이드라인 운운하며 제 발 저린 도둑마냥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정권 5년간 (비리를) 몰랐다면 참담한 무능이고, 알고도 묵인했다면 지독한 부패"라며 "민주당은 국가 에너지정책마저 자신들의 '신부패 재생사업'으로 전락시켰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문재인 정부 시절 벌어졌던 태양광 사업 비리 의혹을 "이권 카르텔의 비리"라고 비판했고, 민주당은 이것이 "수사 가이드라인"이라고 반발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어 "(윤 대통령은) 정상적 사법 시스템을 통해 처리될 거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수사 가이드라인은 오히려 민주당 정부의 특기였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원내대표로서 마지막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원내대표로서 마지막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은 대통령실이 800억원대 예산을 들여 구(舊)청와대 영빈관 격의 신축 부속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맞불을 놓았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6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 회의에서 "대통령실이 양치기 예산을 편성해서, 가뜩이나 민생고로 힘든 국민을 또다시 속였다"며 "앞으로도 얼마나 숨은 예산이 더 나올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실은 지역화폐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노인·청년 일자리 예산 깎았다. 공무원 임금을 동결했고 민간기업 임금 인상을 자제하며 국민 고통만 강요했다"며 "멋대로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쓰는 자를 응징하기 위해 국민이 나서기 전에 국민께 이전 비용을 속인 것을 즉각 사과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윤창원 기자
윤창원 기자

앞서 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유재산관리기금 2022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기재부는 외빈 접견과 각종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 사업에 878억63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당선인 시절 영빈관을 계속 활용할 수 있다고 밝힌 건 대통령 자신이었다"며 "복지에 써야할 돈들이 대통령실 이전에 쓰여서야 되겠나. 민주당이 요구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은 더욱 확고해졌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