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빈관 신축 "신문보고 안" 한 총리, "김건희 지시냐"는 질문은 단칼 부인[영상]
상태바
영빈관 신축 "신문보고 안" 한 총리, "김건희 지시냐"는 질문은 단칼 부인[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

20일 국회에서는 영빈관 신축 계획과 관련해 대통령실 수석은 물론 국무총리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을 두고 비판이 이어졌다. 오죽하면 여당인 국민의힘까지 국무조정실을 다그치는 장면이 연출됐다. "신문을 보고" 영빈관 신축 계획을 인지했다는 한덕수 총리는 김건희 여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냐는 질문에는 단호하게 아니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 회의에서 한 총리가 영빈관 신축 논란과 관련해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게 얼마나 코미디 같은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한 총리는 새 영빈관 신축 논란에 대해 "대통령도 모르는 예산이었냐"고 묻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문에 "최고 통치권자가 다 그걸 파악하고 (예산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하면서 자신도 몰랐다고 답한 바 있다.


송 의원은 박구연 국조실 국무1차장에게 "중요한 국가 의제의 의사 결정을 조정하고 필요하면 중요한 사항을 대통령과 총리가 알도록 하는 책임이 국조실의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또 국조실이 이슈화 직후 총리에게 보고했다고 답변하자 송 의원은 "진작 알았어야 한다. 직무유기"라고 꼬집었다.윤한홍 의원 역시 "'몰랐다'고 하는 총리의 답변, 그것도 틀린 자세"라며 "지금 공무원들 자세가 그렇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이처럼 상임위 등에서 정부를 다그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영빈관 신축 논란과 관련해 불똥이 김건희 여사에게 튀는 것을 막기 위한 측면도 있어 보인다. 윤상현 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혹처럼 영빈관 신축 계획이 김 여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냐고 한 총리에게 물었고 "예산이 그렇게 반영될 수 없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한 총리는 "그 일을 관장하는 분들이 예산적 차원에서 검토하고, 결론이 나면 행정부에서 예산을 편성하는 기관인 기획재정부 예산실과 충분히 검토해서 결정이 된다"며 "국회에 제출되면 상임위, 예결위, 본회의에서 다 검토를 거치는 과정이라는 것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 총리에 대해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영빈관 신축 예산에 대해 신문보고 알았다는 어이없는 답변으로 국민을 기가 막히게 했다"며 "책임 총리 역할을 할 수 없다면 스스로 물러나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또 한 총리는 물론 대통령실 수석들도 관련 예산을 편성한 걸 몰랐다는 사실에 주목하며 "어떤 결정권자가 결정을 했을 텐데, 그러면 김건희 여사가 했다는 것이냐(김종민 의원)"고 의혹의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jina13@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