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비속어 논란과 '48초' 환담으로 뒤덮인 대정부질문
상태바
尹 비속어 논란과 '48초' 환담으로 뒤덮인 대정부질문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2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22일은 국회 대정부질문 분야가 교육·사회·문화였지만 메인 이슈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48초 짜리 환담'이었다. 야당은 정부를 집중 난타했고 여당은 관련 논란을 언급하지 않은 채 야당인사의 논란을 부각하는 데 집중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이 자신에게 '이 XX, 저 XX'이라고 비하했다고 주장하길래 믿지 않았는데, 사실로 드러났다"며 "이 땡땡, 저 땡땡은 윤 대통령이 대화 도중 늘 상 사용하는 추임새 같은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미 현지시각으로 21일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 환담한 뒤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미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장면이 포착된 것을 비판 고리로 삼은 것이다.


김 의원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입장을 집중 질의했지만, 한 총리는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했는지 명확하지 않아 단정할 수 없다"며 관련 언급을 최대한 삼갔다.

한 총리가 "바이든 대통령 앞에서 윤 대통령이 한 것이 아니고, 그 얘기가 들리지도 통역도 안 되지 않았나"고 반문하자 김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 앞은 아니지 않겠느냐. 그 앞에서 저런 얘기를 했다면 외교 참사가 아니라 망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병훈 의원도 "윤 대통령이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48초간 만나고 나오면서 욕설을 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차마 제 입으로 말을 못 하겠다"며 "대통령 말실수 하나가 한미 관계에서 상당한 외교적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이번 순방 일정의 치적으로 삼고자 하는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유엔 총회장 인근 건물에 있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찾아 30분간 약식회담을 가진 것이 '굴욕외교'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회담 의제나 장소도 합의하지 못한 채 우리 대통령이 굳이 일본 총리가 있는 장소를 찾아가 만난 것 자체가 국민감정을 고려하지 않은 굴욕 외교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미 정상과의 48초 환담, 일 총리와의 30분 회담이 현안을 풀어내기엔 너무 짧았다고 지적했고 이에 한 총리는 "대통령이 하시고 싶은 말씀은 충분히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은 관련 언급을 아예 하지 않는 대신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것으로 맞섰다. 이채익 의원은 법무부 한동훈 장관에게 "이 대표가 연루된 의혹 사건만 해도 경기 성남시 대장동, 백현동 변호사 대납, 성남 FC 법인 카드 유용 등 10건 가까이 된다"며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국민의힘은 또 문재인 정부의 태양광사업 비리 의혹을 집중 조명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이에 한 장관은 "필요하면 환수 조치도 취하겠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jina13@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