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은행대출 연체율 0.24%…코로나19 만기 연장 영향
상태바
8월 은행대출 연체율 0.24%…코로나19 만기 연장 영향
  • 노컷뉴스
  • 승인 2022.10.1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0.02%p 상승
기업대출 연체율 0.27%, 가계대출은 0.2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은행 종로4가 금융센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전담창구를 방문해 은행의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우리은행 종로4가 금융센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전담창구를 방문해 은행의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금융감독원은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오른 0.24%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04%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율은 1개월 이상 원리금이 연체된 대출 비율이다.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2018년 5월(0.62%) 이후 내림세를 보이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의 대출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가 유지되면서 연체율이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 연장 조치는 당초 지난 9월 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희망하는 차주에 한해 최대 3년(2025년 9월)까지 연장됐다.

8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1천억원으로 전달보다 2천억원 증가했고, 연체채권 정리실적은 6천억원으로 전달보다 1천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8월 신규연체 발생액이 연체채권 정리실적을 상회하면서 연체잔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8월 말 기준 기업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보다 0.02%포인트 오른 0.27%였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02%포인트 오른 0.21%로 집계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