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흥국생명 콜옵션 미이행 사태는 제2의 김진태 쇼크”
상태바
박용진 의원, “흥국생명 콜옵션 미이행 사태는 제2의 김진태 쇼크”
  • 정광욱
  • 승인 2022.11.0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이 사태를 키운 것은 경제쇼크 방치하는 무책임한 태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에게 질의하며 흥국생명 콜옵션 미이행 사태를 방치한 금융당국을 질타했다.

 박 의원은 현재 강원도 김진태발 사고로 인해 자금시장이 경색된 상황에서 흥국생명 콜옵션 미행사로 인한 2차 충격이 진행되는 것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금융 당국이 앞선 사태에 대한 반면교사 없이 이번에도 사전적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결국 리스크가 터지고 나서야 은행, 보험사 등을 동원해서 수습하려 하고 있는 점이 매우 부적절하다고 짚었다.

 박용진 의원은 “금융 당국이 금융 쇼크를 방치하는 걸 넘어서서 금융 쇼크를 부추기는 되게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하며, “시장 상황에 대해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는커녕 사후 약방문식 대응을 계속해오는 금융 당국의 이런 무책임한 태도가 흥국생명 콜옵션 사태를 제2의 김진태 사태의 쇼크로 지금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매우 조마조마하고 있는 이 상황을 금융 당국이 방치하거나 무책임하게 쳐다보고 있거나 일이 벌어지면 뒷수습하는 방식으로 끝내려 한다면 우리 경제에 지금 빠져 있는 상황에서 수습이 안 된다”며, 금융당국의 책임 있는 역할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