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상태바
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 정광욱
  • 승인 2022.11.1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기자회견
▲14일 오후1시 인천시청 앞에서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이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인천시민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14일 오후1시 인천시청 앞에서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이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인천시민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영흥화력 조기폐쇄를  촉구했다.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은 15일 인천시청 본관 앞에서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영흥화력 조기폐쇄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강주수 인천지역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제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은 재생에너지를 과감하게 확대하고 있는 세계적인 흐름에도 역행하고 있는 계획"이라며, "영흥화력의 2030년 조기 폐쇄를 제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구체적으로 반영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문영미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은 "인천시가 영흥화력발전소의 1, 2호기에 대한 친환경 연료 조기 전환을 새 정부에 요구하였으나, 이번 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는 이러한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며, "인천시는 조기 전환이 아니라 조기 폐쇄와 그에 따른 정의로운 전환을 준비해야하며, 중앙정부의 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대한 인천시의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촉구했다.

심형진 인천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에너지 문제는 더 이상 자원의 문제도 환경의 문제도 아닌 경제의 문제이며 안보의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인천시와 중앙정부는 에너지 정책을 세계 추세에 비추어 점검하고 새로운 정책과 이행 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장시정 인천사람연대 공동대표는 "이번 10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무시하고 수립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부터 영흥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해 인천 시민행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이후 서명운동, 의견서 전달 등을 통해 영흥석탄발전소 조기폐쇄를 바라는 인천시민행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하 10차 전기본)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올해 8월말 발표된 총괄분과위 실무안의 내용에 약간의 수정이 이루어진 다음 올해 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10차 전기본은 9차 전기본에 비해 원전 비중을 늘리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낮추는(NDC 상향안 대비) 내용으로 기후위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시대를 역행한다는 비판을 받고있다. 

 10차 전기본에 따르면 2034년 30년의 가동연한을 채우는 영흥석탄발전소 1,2호기는 조기 폐쇄는 커녕 조기 전환도 계획이 없으며 30년의 내구연한을 꽉 채운 뒤 LNG로 전환하게 된다.

이에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은 10차 전기본에 영흥석탄화력 조기폐쇄 반영을 목표로 하는 인천시민행동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