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 테크노밸리 조성 착공 … 수도권 3기 신도시 중 첫 삽
상태바
계양 테크노밸리 조성 착공 … 수도권 3기 신도시 중 첫 삽
  • 정광욱
  • 승인 2022.11.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6천호 주택공급, 여의도 공원 4배 크기 녹지 등 쾌적한 주거환경 구축
판교테크노밸리 1.7배 규모 자족공간 확보해 첨단산업단지 메카로 조성

 

▲15일 인천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착공식에서 박덕수 행정부시장이 내빈들과 착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15일 인천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착공식에서 박덕수 행정부시장이 내빈들과 착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인천시는 15일 계양테크노밸리 조성공사 1공구 현장에서 ‘인천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도권 서남부의 핵심거점으로 조성될 인천계양지구는 2019년 10월 정부가 지정한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부천대장, 고양창릉 등 3기 신도시 5개 지구 가운데 가장 먼저 착공에 들어 가게 됐으며, 2026년 상반기 첫 입주가 시작된다.

‘계양 테크노밸리’는 총면적 333만㎡(100.7만 평)로 공공주택 9천호 등 총 1만 6천호의 주택이 건설된다. 여의도 공원의 4배 규모의 공원·녹지(94만㎡)가 들어서 쾌적한 주거환경이 갖춰지게 될 뿐 아니라 어디에서나 5분 이내로 걸어서 접근가능한 사람 중심의 보행특화도시로 조성될 계획이다.

▲계양 테크노밸리 위치도
▲계양 테크노밸리 위치도

 

아울러, 판교테크노밸리 1.7배 규모의 자족공간(69만㎡)을 확보해,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인천으로 분산·수용하고, 송도-제물포-계양을 잇는 인천시 첨단 디지털산업 육성 정책에 맞추어 정보통신기술(ICT)·디지털컨텐츠 등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인근 상암·마곡지구와 연계해 수도권 서부지역의 첨단산업단지 메카로 조성할 예정이다.

박덕수 시 행정부시장은 “계양테크노밸리가 일자리와 삶이 공존하는 직주근접 도시로써, 인천시민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터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