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고하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난초과 식물인 석곡의 자생지 처음으로 확인
상태바
목포시 고하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난초과 식물인 석곡의 자생지 처음으로 확인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2.12.3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석곡(고하도)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석곡(고하도)

 

환경부와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최근 '시민 과학자와 함께하는 섬 생물 탐사단' 합동 조사를 통해 전남 목포시 고하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난초과 식물인 석곡의 자생지를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석곡은 바위나 나무줄기에 붙어서 자라는 상록성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에서 드물게 발견되며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일본, 대만 등지에 분포한다. 

과거 약용 및 관상 목적으로 부문별하게 채취하는 등 자생지가 훼손되면서 멸종위기에 몰렸다.

목포시 고하도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올해 10월경 해안가의 절벽에서 확인됐으며, 일부 개체는 꽃도 함께 발견됐다.

석곡은 뿌리 줄기가 짧고 많은 뿌리를 낸다. 파침형 잎은 2~3년간 살며 짙은 녹색으로 윤기가 있다. 보통 잎이 떨어지면 다음 3년째에 흰색 또는 연한 홍색의 꽃이 핀다.  

특히 고하도에는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이 있으며, 목포대교와 국내 최장(3.23km) 해상케이블카가 연결된 목포의 유명한 섬 중에 하나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올해 첫 '시민 과학자와 함께하는 섬 생물 탐사단' 조사 대상지로 고하도를 선택해 이곳에서 석곡 자생지를 발견했다.

 

아울러 조사 과정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참매와 흰발농게 등도 함께 발견하는 등 목포 섬·연안 지역의 풍부한 생물다양성을 확인했다.

 

김창균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발견은 목포 섬 지역의 생물다양성이 풍부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며, "앞으로 시민 과학자 참여와 조사 지역을 확대하여 더 많은 멸종위기종 분포 정보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증식과 물질 분석을 통해 생물자원의 활용범위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