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이재명 처절한 '방탄쇼' 기자회견
상태바
여당, 이재명 처절한 '방탄쇼' 기자회견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정진상 정치공동체가 부패공동체로 드러나는 물증 앞에 꼬리를 자르기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은 처절한 '방탄쇼'라고 평가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12일 "'성남FC 후원금 비리, 대장동·백현동 개발 비리,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 비리 의혹 등 자신의 개인 범죄 혐의가 국민께 소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슨 당 대표 신년 기자회견이냐"고 비난했다.

특히 "이재명 대표는 오늘 '민생, 경제, 안보,개헌과 정치개혁'등의 단어를 자신의 방탄 기자회견의 분칠을 위해 아낌없이 쏟아냈다"고 논평했다.

또 "이재명 대표는 '기본 사회'를 말하기 전에 먼저 민주당을 이재명 방탄 사당에서 '기본 공당'으로 되돌려 놓아 주시기 바라며 이 대표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그제 검찰 조사에 당당히 임했다고 말했지만, 사실상의 진술 거부와 이재명·정진상 정치공동체가 부패공동체로 드러나는 물증 앞에 꼬리를 자르기에 나선 것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대표의 평소 소신인 불체포특권 포기를 묻는 질문에 '정치 검찰'프레임을 내세우며 불체포특권을 누리겠다는 자신의 '방탄 국회 가이드라인'을 민주당에 명령까지 했다"며 "신년 기자회견은 거대 야당 대표와 국회의원의 품격은 찾아볼 수 없는 일개 범죄 혐의자의 처절한 방탄 쇼였다"고 힐난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공조 방탄에 당 명운을 건 민주당은 우리나라가 이재명이 주인이 아니고 국민이 주인인 민주주의 국가라는 사실을 깨닫기 바란다"고 말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