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김기현 바지사장 될 가능성 커?"
상태바
김영우 "김기현 바지사장 될 가능성 커?"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당대표 윤핵관 늪 벗어나 정책정당과 과학기술강국 적합
▲김영우 '안철수 경선 캠프' 선대위원장 12일 YTN 뉴스라이브 인터뷰(YTN 뉴스라이브캡쳐)
▲김영우 '안철수 경선 캠프' 선대위원장 12일 YTN 뉴스라이브 인터뷰(YTN 뉴스라이브캡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영우 '안철수 경선 캠프' 선대위원장은 "김기현 의원은 바지사장 대표가 될 가능성이 크고 윤핵관을 넘어 장핵관이 문제"라고 우려했다.

김영우 선대위원장은 12일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윤서열 대통령은 내년 총선에서 수도권에서 바람몰이를 일으켜 이겨줄 사람이 필요하지 지금 있지도 않은 민심을 밭에서 무슨 감자 캐듯이 '윤심'을 찾아서 '윤심'에 기대서 당 대표가 되고자 하는 것은 당을 이끌어갈 자격도 없다"며 바지사장론을 띄웠다.

또 "안철수 의원은 윤석열 정부 인수위원장을 맡아 110개 국정과제를 대통령과 전부 조율해 발표함에 있어서 인수위원장의 사적인 목소리가 나가면 안 된다는 게 안철수 당시 인수위원장의 입장였다"며 "결국 안철수 의원은 누가 뭐래도 대통령과 실질적인 진짜 정치적인 운명 공동체임"을 강조했다.

김영우 선대위원장은 "국정과제를 만들었고 그걸 발표했고 그런 인수위원장까지 맡은 사람이 만약에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대통령이 인기가 없어지면 안철수 의원이 그다음에 대선은 '나'라고 자신 있게 나갈 수 있겠느냐"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여러 가지 개혁 아젠다를 던지고 있는데 여당이 정책적으로 뒷받침을 못 하는 '무사안일'에 빠져 있고 지금 여당은 민주당이 '방탄국회', '발목잡기' 등을 비판하고 있지만 사실상 국민의힘은 '윤핵관의 늪'에 빠져있다. 또 윤핵관을 넘어서서 장핵관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기현 의원이 '김장연대'를 들고나오는데 그게 전혀 도움이 안 될 것이고 오히려 김기현 의원은 바지사장밖에 될 수 없는 것"이라 거듭 주장한 뒤"장제원, 장핵관이 다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소문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김우영 선대위원장은 "총선에서 이기려면 여당이 개혁을 해야 되는데 개혁은커녕 또 대통령에게 힘이 되기는커녕 '윤심팔이'만 하고 있는 것은 집권여당이 개혁보다는 무사안일, 윤핵관 늪에 빠져 이렇게 가서는 여소야대를 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안철수 의원은 10년 동안 정치권에서 많은 시련을 겪고 비로소 정치를 제대로 할 수 있기에 정치 경험이 적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필요한 것은 안철수다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김영우 선대위원장은 "지금 당내에 나경원 변수 등 굉장히 긴장관계가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당을 집권여당으로서 하나로 만들 수 있는 그런 당대표는 안철수 의원이라고 생각한다"고 점을 찍었다.

이와 함께 "안철수 의원은 수도권에서만 3선을 했고 뿌리는 영남이고 수도권 2030은 다 안철수를 알고 또 안철수 의원만큼 과학기술강국에 적합한 당대표가 없다"고 말했다.

김영우 선대위원장은 "김기현 의원이 '김장연대' 얘기하지만 말 자체가 성립이 안 되고 PK 두 사람이 김장연대를 한다는 것은 그만큼 김기현 의원이 자신이 없다는 것이며만약에 김기현 의원이 당을 이끌게 되면 윤핵관 프레임에서 계속 벗어날 수가 없다"고 부연했다.

'안철수-나경원 연대 실현' 가능성에 대해 "나경원 전 의원이 나왔으면 했지만 지금 정치적 상황이 어려우니 우리가 나와라 마라 이렇게 얘기하기는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김영우 선대위원장은 "안철수 의원이 당대표 하면 그것 자체로 윤핵관이라는 늪에서 벗어나서 정책정당으로 가는, 국정과제 110개를 만든 장본인으로서의 집권여당의 당 대표되는 것은 전혀 문제가 없고 지금이야말로 안철수를 활용할 때"라고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