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安, '토착왜구'는 너무 나갔다"
상태바
김기현 "安, '토착왜구'는 너무 나갔다"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이 대표 뽑자는 것 100만 당원 바람이자 경선 성공 방정식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국제뉴스DB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13일 "당원이 당대표를 뽑아야 한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주장을 꿈에도 생각하지 못한 '토착왜구' 프레임이 등장했기에 깜짝 놀랬다"며 안철수 의원의 발언을 지적했다.

김기현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토착왜구'는 민주당이 국민의힘 인사들을 친일 프레임으로 공격할 때 즐겨쓰는 혐오 용어"라면서 "좌표를 찍어 대중을 선동하는 전술도 민주당 문화에는 부합하겠지만 우리당 문화와는 거리가 있고 '죽창을 들라'는 슬로건마저 등장할까 우려된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지지율이 떨어지는 절박한 상황이라도 지켜야 할 선이 있다"며 "어렵고 힘들어도 품위와 품격을 잃지 않는 것이 우리당의 자산이자, 자랑스러운 정당문화"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후보는 "당원이 대표를 뽑자는 것은 100만 당원의 바람이자 이번 경선의 성공 방정식이다. 대통령을 공격하는 당대표, 시류에 따라 여야를 넘나드는 무질서한 정치가 다시 등장하는 것을 막자는 게 100만 당원의 염원"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화합하고 포용하는 큰 정치를 지향한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토착왜구는 너무 나갔다"고 거듭 지적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