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대통령 '미운 3인방' 솎아내느라 날 새는 줄 몰라"
상태바
박홍근 "대통령 '미운 3인방' 솎아내느라 날 새는 줄 몰라"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권 분립·정당민주주의 훼손하지 말고 '대통령다움' 집중 촉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더는 법과 원칙에 따른 삼권 분립과 정당민주주의를 훼손하지 말고 '대통령다움'에 집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더는 법과 원칙에 따른 삼권 분립과 정당민주주의를 훼손하지 말고 '대통령다움'에 집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최근 당권장악에 거침 없이 나선 윤석열 대통령은 '유안나' 유승민-안철수-나경원을 향해 거센 드잡이 중"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윤석열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에 이어 집권여당까지 무릎을 끌리겠다는 오만과 독선이 상상을 초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여론 지지가 높은 유승민 전 의원은 전당대회 룰 개정으로 출마를 원천 봉쇄했고, 안철수 의원에게 '더 이상 빚 진 것 없다'며 언제든 주저앉힐 기세이고 나 전 의원에게는 사탕을 주고도 뜻대로 조종되지 않자 사표 수리가 아닌 해임으로 맞서며 '나경원은 절대 안 된다'는 분명한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강압적이다 못해 폭력적이기까지 한 당권 장악 시나리오의 어디에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는 자유민주주의가 있느냐"면서 "그저 뿌리부터 정당민주주의를 흔드는 '반역이자 퇴행'"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은 경제위기에 매일 힘겹고 안보위기에 하루하루가 불안한데 대통령은 그저 '미운 3인방' 솎아내느라 날 새는 줄 모른다"고 비난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자신이 싫어하는 3인방을 기어이 내쫓고 온전히 내 뜻만 따르는 무리로 당을 장악하려는 것은 무뢰배나 하는 짓"이라며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 전체의 대통령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더는 법과 원칙에 따른 삼권 분립과 정당민주주의를 훼손하지 말고 '대통령다움'에 집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