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 이란 발언 '외교참사' 공세
상태바
민주당, 대통령 이란 발언 '외교참사' 공세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이란 자극하는 매우 잘못된 실언"…박홍근 "'이 XX' 외교참사 시즌 2"
(서울=국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용우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란' 발언에 대해 공세수위를 높였다.

이재명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에서 이란을 겨냥해 적대적 발언을 내놔 형제국이라는 UAE를 난처하게 만들고 이란을 자극하는 매우 잘못된 실언"이라며 '외교참사'를 강조했다.

특히 "이란과 관계가 악화되면 현지 교민들은 물론이고 우리 선박도적지 않은 공경을 당할 수 있다며 이런 기초적인 사리 판단을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 윤석열 대통령의 망발이 일파만파로 퍼지며 중동을 흔들고 있다"면서 "남의 나라 외교에 참견하는 것도 문제인데 대통령이 한 술 더 떠 이웃 국가간 관계를 적으로 규정하며 위험천만한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또 "'우리 장병을 격려하기 위한 발언였다'는 외교부의 해명은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해명하는 '이 XX' 외교참사 시즌 2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남에 나라 국가에 가슴에 손을 얻는 등 또 사고를 쳤고 더 심각한 사고는 '형제국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이다.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의 적은 북한이다'라는 발언으로 대형사고를 쳤는데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의 외교 참사로 대한민국 국민들은 참으로 창피하다"며 "현지 교민과 기업들은 불안하다"고 비난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