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이재명-김성태 내의까지 바꿔 입을 정도 가까운 사이?"
상태바
장동혁 "이재명-김성태 내의까지 바꿔 입을 정도 가까운 사이?"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른다'는 거짓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들통나는 일 놀랍지도 않아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을 '모른다'는 말은 '제발 모르고 싶다'는 의미가 됐다"며 "모른다는 거짓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들통나는 일이 놀랍지도 않고 낯설지도 않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18일 논평에서 "김성태 전 회장에 대해 '저는 김성태라는 분의 얼굴도 본 적이 없다'고 펄쩍 뛰면서 '인연이라면 내의 사 입은 것 밖에 없다'고 농담까지 했지만 쌍방울 전 비서실장은 이화영 '뇌물수수'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성태 전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가까운 관계였다'고 진술했다"고 강조했다.

또 "이미 측근들로 얽히고 설켜서 이재명 대표와 김성태 전 회장이 보통 사이가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쌍방울 전 비서실장의 증언으로 빼박이 됐다"고 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재명 대표의 농담에 대해 농담으로 돌려드린다"며 "김성태 전 회장과는 '내의를 사 입은 인연'이 아니라 '내의까지 바꿔 입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