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당 방탄국회 넘어 탄핵국회 획책
상태바
안철수, 민주당 방탄국회 넘어 탄핵국회 획책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 개정안 윤석열 정부 무너뜨리려는 의도 분명해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국제뉴스DB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탄핵소추 개정안 의도가 윤석열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데 있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후보는 19일 자신의 SNS에 '민주당은 국회의 탄핵권을 정치공세의 수단으로 전락시켜선 안 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주당이 탄핵소추를 발의한 의원 중 한 명이 소추위원을 맡도록 하는 개정안을 제출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헌법에 따르면 국회에서 대통령, 총리, 장관 등을 탄핵할 때 법사위원장이 소추위원을 맡아 헌법재판소에서 검사 역할을 맡게 된다"며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야당인 민주당 의원이 탄핵 소추위원을 맡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철수 후보는 결국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윤석열 대통령까지 노리게 될 것이라며 탄핵은 정부의 행정에 심각한 혼란을 초래하기에 국민 대다수의 동의 없이 함부로 꺼내들어선 안 되는 카드임"을 주장했다.

또 "제2당 소속의 법사위원장이 탄핵 소추위원을 맡는 것은 국회가 탄핵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는 중요한 안전장치였다"면서 "이 안전장치를 없애는 것은 여야 협치를 파탄으로 몰고가는 것과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3권 분립의 보루인 국회의 탄핵권을 정치공세의 수단으로 전락시켜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는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을 선택했던 모든 지지층을 다시 하나오 모으는 계기가 되어야 하고 민주당의 입법 횡포를 저지하고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국민의힘은 원팀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