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21대 총선 경남 양산을 출마 선언
상태바
김두관 의원, 21대 총선 경남 양산을 출마 선언
  • 한국뉴스연합
  • 승인 2020.01.3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이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경기도 김포갑)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과 개혁의 시대를 열고, 노무현과 문재인을 지키겠다며 경기도 김포에서 경남 양산을 출마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민생과 개혁을 위한 국회,지역주의 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제 일신의 편안함을 버리겠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꿈을 이루고,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오직 헌신하겠다"며 지난 6년, 따뜻하게 저를 지지해 주셨던 김포시민께 너무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김포의 현안사업들도, 결코 잊지 않겠다"고 감포와 양산시민에게 감사와 출마의 인사를 전했다.

다음은 출마선언문 전문이다.

 

“다시 영남으로,
민생과 개혁의 시대를 열고, 노무현과 문재인을 지키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김포시민, 양산시민 여러분!
 
저는 오늘 21대 총선에서 양산시을 지역구로 출마할 것을 선언합니다.
 
민생과 개혁을 위한 국회,지역주의 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제 일신의 편안함을 버리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꿈을 이루고,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오직 헌신하겠습니다.
 
 
지난 6년, 따뜻하게 저를 지지해 주셨던 김포시민께 너무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따뜻하게 손 잡아주셨던 한 분 한 분의 손길도,자식처럼 키워왔던 김포의 현안사업들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10년 전 저에게 도지사를 맡겨주셨던 양산시민, 경남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지지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반드시 승리해 양산시민과 경남도민 여러분께 진 빚을 제대로 갚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다가오는 21대 총선은 너무도 중요한 선거입니다.
 
국민이 명령한 개혁과 민생의 미래로 가느냐,아니면 끝없는 발목잡기와 민생파탄의 과거로 돌아가느냐가
결정되는 선거입니다.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민생과 개혁의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반드시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서 승리해야 합니다.
 
또한,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쓴 20대 국회를 딛고 진정한 국민을 위한 국회를 열기위해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으로 승리해야 합니다.
 
20대 국회는
국민을 담보로 이기적 권력욕만을 채우려는 ‘황교안식 반대정치’, ‘발목잡기’로 인해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썼습니다.
 
개혁을 위한 대화와 타협,민생을 위한 수많은 기다림에도 황교안 대표는 오직 대권만을 위해 달렸습니다.
 
국정농단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과가 없었듯,이제는 20대 국회에 대한 반성조차 없이
가짜한국당의 꼼수와, 명분없는 야합으로 21대 총선을 치르려 하고 있습니다.
 
결코 꼼수 정치, 야바위 정치가 승리하게 해서는 안 됩니다.
 
 
개혁의 승리냐, 꼼수의 승리냐!민생의 승리냐, 권력욕의 승리냐!
 
바로 경남·부산·울산 선거에 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그 분수령은 낙동강 전투입니다.
 
낙동강 전투의 승리만이 지역주의 극복을 위해 싸워 온 노무현·문재인 두 대통령님과
수많은 분들의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하고,크게는 50년 민주화의 역사를 지키는 길입니다.
 
지역주의의 망령을 되살리고,일당 독점을 부활시키려는 자유한국당의 꼼수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민생과 개혁을 위한 국회,문재인 정부 성공과 양산의 미래를 위해
저는 경남으로, 낙동강 전선으로 갑니다.
 
양산과 낙동강 지역은 노무현·문재인 두 대통령님의 꿈이 맺힌 곳입니다.
 
강고한 지역주의를 넘어 우리 정치를 바꾸고,
‘사람 사는 세상’을 열고자 하셨던,
노무현 대통령 평생의 꿈이 서린 곳입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나라다운 나라’,‘사람이 먼저인, 혁신적 포용국가’의 출발점입니다.
 
그리고 제가 실현했던 협치의 역사와 신동남권시대의 비전이 있는 곳입니다.
 
다시 한 번! 지역주의의 십자가를 지겠습니다.
불쏘시개가 되어 우리 정치를 바꿀 수 있다면,기꺼이 저를 태우겠습니다.
 
어렵고도 어려운 길이지만,
깨어있는 시민들께서 함께 승리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막말과 대결의 정치를 끝내고,대화와 타협의 새로운 정치, 국민을 위한 국회를 위해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꿈을 이루고,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습니다.
 
민생을 살리고, 국회를 바꾸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꿈꿨던
양산의 눈부신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반드시, 반드시 함께 승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1월 30일
 

국회의원 김 두 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