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김부겸·김두관·김영춘…민주당 잠룡들 권역별 대표로 뛴다
상태바
이광재·김부겸·김두관·김영춘…민주당 잠룡들 권역별 대표로 뛴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1.3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70여일 앞두고 여권 잠룡급으로 분류될 수 있는 유력 인사들을 격전지에 끌어들였다. 당의 선거대책위원회 윤곽이 드러나면서다. 대구·경북(TK)은 김부겸, 강원은 이광재, 부산·울산·경남(PK)은 김두관·김영춘 의원 투톱체제가 유력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30일)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를 만나 공동선대위원장과 강원 출마를 제안했다. 이 전 지사는 선대위원장직은 수락하면서 직접 출마는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가 이 전 지사에게 던진 미션은 강원 지역과 인접 중원 지역인 충북 등 충청 일부까지 바람을 일으키자는 것이다.

특히 전통적으로 보수색이 짙은 강원 지역의 경우 인재풀이 넓지 않다. 무엇보다 총선 선봉대에 대표적인 '친노(친노무현)' 인사를 세웠다는 자체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민주당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이해찬 대표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띄우면서 권역별 선대위원장 체제에 시동을 걸었다. 애초부터 이 자리에는 잠룡급 인사가 물망에 올랐고 그간 당에서도 이를 크게 부인하지 않았다.

PK만 봐도 경남은 김두관 의원이, 부산은 김영춘 의원이 이끌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TK에서 김부겸 의원이 깃발을 든다.

각 권역별 대표주자들의 활약을 통해 총선에서의 권역별 바람몰이는 물론 차기 대권주자의 역량을 평가할 구도가 갖춰진다.

김두관 의원은 31일 MBC라디오에서 "TK는 김부겸 의원, 강원은 이광재 지사가 하신다는 말씀이 있었다"며 "정식으로 듣지는 못했으나 부산은 김영춘 의원, 경남은 제가 이렇게 함께 권역별 선대위원장을 맡아서 하는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전날 검찰 소환 과정을 통해 '정면승부'를 예고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일부 유력 인사의 총선 역할 여부는 변수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임 전 실장이 출마해야 한다는 당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며 "아직 임 전 실장의 답을 전해 듣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임 전 실장까지 합류한다면 총선 결과에 따라 현재 이낙연 전 총리의 독주 체제로 전망되는 차기 대권 구도가 '경쟁' 체제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현재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는 이낙연 전 총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당이 이 전 총리를 외부 소통의 역할을 맡을 선대위 구심점에 세운 이유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통화에서 "경제 문제 등 내세울 국정 성과가 마땅치 않아 민주당 입장에서는 상황이 좋지 않다"며 "지난 2016년 총선 구도가 재현될 가능성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현재 구도가 민주당에서는 최선의 선택이다. 다만 PK 등 자원을 보유한 한국당에서 내세울 카운터파트가 누가 되느냐는 문제"며 또한 "'선당후사'로 인사를 당의 전략으로만 배치하는 것이 대의민주주의에 적절한가 라는 비판은 던져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