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성 신종코로나 사망자 64명 는 414명
상태바
후베이성 신종코로나 사망자 64명 는 414명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2.0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후베이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전날보다 64명 늘어 414명으로 집계됐다.

4일 후베이성 보건당국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자는 모두 414명이라고 밝혔다. Δ우한(武漢)시 313명 Δ황강(黃岡)시 19명 Δ어저우(鄂州)시 18명 Δ샤오간(孝感)시 17명 Δ징먼(荆門)시 14명 Δ톈먼(天門)시 10명 등이다.

보건당국은 또 확진환자는 전일보다 2345명 추가돼 누적 환자가 총 1만3522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우한시에서만 확진자가 6384명이고 황강시 1422명, 샤오간시 1120명 등으로 집계됐다.

당국에 따르면 아직 1만990명이 입원 치료 중이며, 이 중 중증환자가 1567명, 더 위중한 환자는 576명이라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완치해 퇴원한 환자 수는 396명에 불과하다.

지난 3일 중국 보건당국은 후베이성 외 지역에서 사망한 환자 10명을 포함, 중국 본토에서만 사망자 수가 360명이라고 밝혔었다. 이는 2002~2003년 발발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사태 당시 사망자 수를 넘긴 것이다.

중국 본토 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7000여명으로 알려졌다. 이외 홍콩에서는 누적 확진자 15명, 마카오 8명, 대만 10명 등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