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입인재 '중진 자객공천'?…하위 20% 공개효과도
상태바
민주 영입인재 '중진 자객공천'?…하위 20% 공개효과도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2.04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4일 현역의원 단수공천신청 지역에 후보자 적합도 조사를 실시하지 않기로 했던 방침을 바꿔 이들 지역도 적합도 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현역의원) 단수(공천신청) 지역도 적합도조사를 한다고 한다"며 "단수(공천신청) 지역 중 하위 20%가 포함된 경우 좀 더 정밀하게 검증하겠다는 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9일 마감한 민주당 지역구 후보자 공모에서 현역 국회의원 출마자 109명 중 경쟁자가 없는 단수 후보자가 64명에 달하자 대대적 물갈이가 물 건너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단수공천신청지역에 대해서도 적합도조사를 실시할 경우 하위 20%에 속했으면서도 단수신청을 한 지역구 의원에 대한 정밀검증이 가능해져 일부 지역의 경우 공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현역 국회의원 평가에서 하위 20%를 받은 의원의 지역구에 4·15 총선을 앞두고 입당한 '영입인재'를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하위 20% 개별통보에도 불출마를 선언하는 의원들이 없자 후보자 적합도 조사와 영입인재 배치를 통해 자연스럽게 '물갈이 효과'를 보겠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이 과정에서 사실상 하위 20% 공개의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저희가 당 지도부의 방침상 하위 20%를 공개하지는 않지만 불가피하게 그런 경우가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경우 예상되는 하위 20% 의원들의 반발에 대해 "당의 공천 과정에서 아무런 잡음이 없을 수는 없다고 보인다"며 "다만 그것이 상식과 공천시스템 룰 전반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당도 공천 과정에서 혁신을 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약간의 긴장 같은 것은 불가피하다고 보인다"고 했다.

김 의원은 영입인재들의 총선 배치와 관련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분들은 대략 여론조사 적합도와 면접을 거치게 될텐데 그 타이밍에 인재 영입된 분들도 4가지 경로에 맞춰 적절하게 배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4가지 경로로 비례대표 전략공천, 비례대표 경선, 지역구 전략공천, 지역구 경선이고, 굳이 5가지로 치자면 불출마해서 다른 영역에서 기여하실 분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선거 전체의 룰을 보면 다음 주 정도까지는 (영입인재들이) 4가지 경로 중에 하나를 택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전체적으로 한 번에 발표될 수도 있고, 조합이 된 곳부터 먼저 말씀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영입인재 중 불출마 의사가 있는 분도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까진 없었다"며 "지역구-비례 경우의 수가 있는데 저희가 그분의 장점을 발휘하는 데 있어서 (그 부분을) 맞춰봐야 한다"며 "조합을 맞추는 과정이 생각보다 복잡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