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워킹그룹회의 개최…"남북관계·북미대화 등 현안 논의"(종합)
상태바
한미 워킹그룹회의 개최…"남북관계·북미대화 등 현안 논의"(종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2.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양국이 10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대북제제, 남북협력, 북핵 등 한반도 사안 관련 제반 현안을 논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부대표의 방한을 계기로 국장급 협의를 개최했다"며 "양측은 남북관계 및 북미대화 동향을 포함하여 북핵, 북한 문제 관련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웡 부대표는 카운터파트인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국장급 협의를 했다. 웡 부대표와 이 단장은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남북협력 사업들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워킹그룹 회의에서 '북한 철도·도로 연결 문제'를 언급할 건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연초 대통령 신년사에서 나온 남북협력구상에 대해 논의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철도도로 연결, 접경지대협력문제가 논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북한 개별 관광에 대해선 "그동안 정부가 일관되게 밝혀온 것처럼 한미 간의 협력 사항은 아니다. 다만, 미측과 협조 차원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설명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한 개별관광이 대량현금(벌크캐시) 이전 등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에 직접적인 저촉이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고, 미국은 관광객이 방북할 경우 소지하게 되는 스마트폰과 카메라 등의 물품이 제재 위반 소지가 있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17분쯤 외교부 청사에 도착한 웡 부대표는 '북한 개별관광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지' '한국 정부는 한미 간 회의를 워킹그룹이라고 명명하길 꺼리고 있는 듯 한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서울에 다시 와서 좋다"고만 답했다.

웡 부대표는 이날 오전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예방했고 방한 기간 동안 통일부 당국자와도 만난다는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청와대를 방문해 관계자들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11일에는 이문희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웡 부대표 간 북핵협상 차석대표 협의가 진행된다. 한반도 문제 관련 상황 평가를 공유하고 북미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협의는 한미가 2018년 11월부터 가동해 온 워킹그룹 회의지만, 정부는 가급적 '워킹그룹'이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 워킹그룹 회의에 대해 "외세의존적"이라며 해체를 주장해온 것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워킹그룹은 (스티브)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한미간 북핵, 북한 문제 관련 포괄적 협의체"이라며 "이번 국장급 회의도 이러한 맥락에서 개최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