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양산을서 김두관과 '빅매치'…김태호 '창원 성산' 진통
상태바
홍준표, 양산을서 김두관과 '빅매치'…김태호 '창원 성산' 진통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2.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고향 출마'를 접고 경남 양산을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의 '수도권 험지 출마' 요청에도 불구하고 고향인 밀양(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다가 전날 양산을 등 '경남 험지' 출마는 수용할 수 있다는 양보안을 제시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뉴스1과 통화에서 "어제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통화했다. 김 위원장이 오해를 푸셨을 것"이라며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 위원장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현역 민주당 의원(서형수)이 있는 곳으로, 현재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갑)이 출마를 선언한 만큼 또 하나의 '빅매치'가 성사된 것이다.

앞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분(홍준표·김태호)이 그 잘못된 장소(고향 출마)를 벗어나겠다고 하는 의지를 피력해 절반의 수확은 거뒀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한 분은 양산을, 한 분은 창원 성산 (출마) 의사를 밝혔고, 한 분으로부터는 직접 연락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의 경우 알려진 것과 달리 여전히 고향인 거창(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해 진통을 겪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지금 구조적으로 산청·함양·거창·합천을 떠날 수가 없다"며 "여기서 출마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한국당에) 공천을 달라는 것도 아니고 경쟁(경선)을 통해 자리매김이 되면 확대된 영역에서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지금 다른 지역에 갈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등 '경남 험지' 출마 의사를 묻는 질문에도 "내 입장은 전혀 변화가 없다"며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서로 대화를 주고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창원 성산은 고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지역구(현 여영국 정의당 의원)로, 역시 한국당에게는 쉽지 않은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