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민주당 20% 비례대표 전략공천 불가"
상태바
선관위 "민주당 20% 비례대표 전략공천 불가"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2.1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비례대표 후보의 20%를 당 대표가 전략공천 할 수 있도록 한 더불어민주당의 당헌은 새 선거법 취지에 어긋난다고 판단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전날 개정된 선거법의 취지와 전체 위원회의 결정사항을 고려했을 때 (더불어민주당의 당헌이) 현재 공직선거법에 어긋난다는 유권해석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민주당은 비례대표 당선 안정권의 20% 이내에서 당 대표가 전략 공천을 할 수 있게 돼 있는 해당 조항이 선거법 개정안 취지에 부합하는지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했었다.

이에 선관위는 지난 6일 "선거인단 구성은 대의원, 당원 등의 의사를 반영할 수 있게 구성해야 한다"며 "선거인단의 투표절차 없이 당 대표나 최고위원회의 등이 선거 전략으로 비례대표의 후보자 및 순위를 결정해 추천하는 것은 당원 전체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결정한 바 있다.

민주당은 당헌 개정 등 차후 대책을 고려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오는 17일 최고위, 18일 의원총회에서 논의한 뒤에 당헌 개정을 비롯한 스텝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구 추가 공모(17~19일) 등이 남았고 비례대표 관련 절차는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어 서두르지 않고 당내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게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최고위 등에서 당헌·당규 개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당무위원회를 소집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