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패닉' 코스피 4% 곤두박질…외국인 1.3조 투매
상태바
'국제 유가 패닉' 코스피 4% 곤두박질…외국인 1.3조 투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3.0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유가 급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 공포에 9일 코스피 지수가 4% 넘게 곤두박질쳤다. 특히 외국인은 하루 기준 9년4개월 만에 가장 많은 1조3000억원 어치의 매물을 쏟아냈다. 반대로 개인은 1조2000억원 어치를 순매수하며 외국인이 던진 주식을 쓸어담았다.

안전자산인 달러·채권·금 등은 초강세를 보였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사상 처음으로 장중 한때 0%대에 진입하기도 했다. 달러/원 환율은 12원 급등해 1200원을 다시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85.44p(4.19%) 급락한 1954.77로 거래를 마쳤다. 낙폭과 하락률이 지난 2018년 10월11일(-98.94p, -4.44%) 이후 1년5개월만에 가장 컸다.

코스피 지수는 이날 59.20p(2.9%) 내린 1981.02로 출발해 외국인의 투매에 하락 폭을 키웠다. 마감가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8월29일(1933.41) 이후 약 6개월 만에 최저치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조3072억원, 407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1조2744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 순매도 규모는 지난 2010년 11월11일(1조3094억원) 이후 약 9년4개월 만에 가장 컸다. 개인의 순매수 규모는 2011년 8월10일(1조5559억원) 이후 8년7개월 만에 최대치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대부분 급락했다. 삼성전자(-4.07%), SK하이닉스(-6.16%), NAVER(-6.41%), LG화학(-6.50%), 셀트리온(-1.97%), 현대차(-5.88%), 삼성SDI(-6.79%), 삼성물산(-4.17%) 등이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0.61%)만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6.06%), 운수장비(-5.89%), 은행(-5.52%), 보험(-5.31%), 건설업(-5.27%) 등의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지난 주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00명대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이탈리아와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탈리아의 경우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며 한국의 확진자 수를 앞질렀다. 미국에서는 뉴욕주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또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경기 둔화 우려도 커지면서 국제 유가가 추락했다. 이날 오후 4시35분 기준으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전장 대비 26.99% 폭락해 배럴당 30.14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같은 시간 브렌트유도 25.03% 급락해 배럴당 33.9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윤정선 KB증권 연구원은 "설상가상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의 원유 추가 감산 논의 불발 이후 WTI는 30달러 초반까지 추가 폭락했다"면서 "지난 주말 사이 한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인 점은 긍정적이지만 전세계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우려는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8.14p(4.38%) 내린 614.58로 마감했다. 하락률이 지난해 8월5일(-7.46%) 이후 최대였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430억원, 605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홀로 2156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1.18%), 에이치엘비(-7.42%), CJ ENM(-6.87%), 펄어비스(-5.28%), 스튜디오드래곤(-3.37%), 케이엠더블유(-5.05%), 에코프로비엠(-7.30%), SK머티리얼즈(-3.21%), 휴젤(-4.81%) 등이 하락했다. 씨젠(29.89%)만이 상승했다.

반면 안전자산인 달러, 금, 채권은 강세를 보였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11.9원 오른 1204.2원으로 마감했다.(원화 약세) 지난달 28일 이후 6거래일 만에 다시 1200원대로 올라섰다.

KRX금시장에서 1kg짜리 금 현물의 1g당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450원(0.7%) 상승한 6만4460원에 거래를 마치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채권은 장기물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거래일보다 4.0bp(1bp=0.01%) 내린 연 1.038%에 거래를 마쳤다. 장초반 국고채 3년물은 0.998%까지 하락하며 사상 처음으로 0%대에 진입하기도 했으나 그 이후 하락 폭을 줄이며 1%를 넘어섰다.

1년물은 3.7bp 떨어진 1.014%, 5년물은 5.5bp 하락한 1.140%, 10년물은 8.4bp 급락한 1.286%에 장을 마쳤다. 초장기물인 20년물도 10bp 급락한 1.286%, 30년물은 10.5bp 내린 1.350%, 50년물은 10.7bp 내리며 1.349%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