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진보 비례연합 윤곽…'시민을~' 첫 합류 주내 후속통합
상태바
범진보 비례연합 윤곽…'시민을~' 첫 합류 주내 후속통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3.1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와 함께 비례연합정당 설립에 나선다고 밝혔다. 1차 참여 정당은 기본소득당·시대전환·가자환경당·가자평화인권당 등 4곳이다.

'시민을 위하여'는 정당 등록 절차를 이미 마쳤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이 이들과 연대함으로써 비례연합정당으로 4·15 총선에 나설 수 있는 최소한의 구성요건은 갖췄다. 이후 제 진보세력이 순차 참여해 몸집을 키우고 대통합의 정당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일정상 일부 세력이 합류하지 못하더라도 비례연합정당 전략이 송두리째 무위로 끝나는 사태는 막을 수 있는 방안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소수 정책정당 4곳,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 측과 비례연합정당 협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또 "비례대표 선정기준의 준수와 단일정당 명칭으로 후보등록, 합리적 협의를 통한 의석배분 등의 대원칙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그동안 두 개의 플랫폼(시민을 위하여, 정치개혁연합)에 지속적으로 통합을 요청하고 설득해 왔다"며 "끝내 통합이 불발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기 어려울 정도로 연합정당 추진 일정이 촉박해 부득이하게 참여정당과 함께 시민을 위하여 플랫폼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촉박한 비례후보 등록 일정을 감안했을 때 시민을 위하여 측이 창당 등록과 정당 교부증을 지닌 유일한 플랫폼이라는 점 때문에 신속하고 질서있는 비례정당 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플랫폼 선택 문제로 참여를 결정하지 못한 녹색당·미래당, 또 정치개혁연합과의 플랫폼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 주까지는 합류의 문호를 열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들 정당이 서명한 비례연합정당 협약서에는 Δ민주당이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돕기 위해 소수정당이 추천하는 후보에게 앞 순번을 배려 Δ보수야당의 검경수사권 독립, 공수처법 등 개혁법안 퇴행 시도와 부당한 탄핵 추진에 맞서 참여정당들과 공동 대응 Δ촛불정신을 바탕으로 적폐청산과 민주적 개혁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공동 노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우선 '시민을 위하여'와 개문발차하고 정치개혁연합과의 플랫폼 통합 가능성을 열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4·15 총선 후보자등록일인 26~27일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 '개문발차'한 뒤 순차 통합방식으로 단일 비례정당을 창당하겠다는 것이다.

정치개혁연합의 경우 아직 창당 인준이 나오지 않아 더 시간을 지체했다간 비례후보를 낼 수 없는 지경에 이를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반영됐다. 이에 민주당은 지분 요구나 정치적 이해관계가 덜 얽혀있는 '시민을 위하여'를 플랫폼으로 선택, 비례연합정당 창당 절차를 서두르기로 했다.

당초 민주당은 오는 18일까지 시민을 위하여와 정치개혁연합 등 플랫폼간 통합을 요청했으나 불발되자 고심 끝에 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