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주도 비례정당 33% 1위…한국당 23%, 정의당 7%
상태바
민주당 주도 비례정당 33% 1위…한국당 23%, 정의당 7%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3.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의 지지율 격차가 10%p로 나타났다.

2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비례정당 투표에서 어느 정당을 선택할 것인가'를 물은 결과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이 33%로 나타났다.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통합당이 23%, 정의당이 7%로 뒤를 이었다. 국민의당은 5%, 열린민주당은 4%, 자유공화당은 1%로 집계됐다.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은 26%로 조사됐다.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정당 지지도와 비교해보면 비례연합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38%)에 비해 5%p 낮았다. 범 여권으로 분류되는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으로 분산된 결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그대로 미래한국당으로 옮겨갔다.

정의당(정당지지도 4%)은 3%p, 국민의당(3%)은 2%p, 열린민주당(1%)은 3%p 각각 자신의 정당지지도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층은 한국갤럽이 지난해 9월부터 실시한 7차례 조사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12월엔 15% 안팎을 보이다 올해 1월엔 20%, 지난달엔 22%로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민주당 등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은 이제 막 당명을 정한 상태며, 한국당은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반발과 명단 부결로 지도부가 총사퇴했다"며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인한 판단 유보, 현재 비례대표 중심으로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뒤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며,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