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례투표는 시민당" 정리 총력…열린민주당은 '사칭' 규정
상태바
민주 "비례투표는 시민당" 정리 총력…열린민주당은 '사칭' 규정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3.2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희종,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우희종 공동대표, 이해찬 대표, 최배근 공동대표. 2020.3.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자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사돈'으로 칭하며 유권자들에게 비례투표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의 '형제당'을 표방하는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이해찬 대표가 직접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까지 비판하며 각을 세웠다.

민주당에서 뽑은 비례후보들을 더불어시민당으로 파견보낸 이상 지지층이 겹치는 열린민주당과 분명한 선을 긋지 않을 경우 당혹스러운 투표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보고 분명한 메시지를 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우희종·최배근 시민당 공동대표를 만나 '두 집안 한 가족'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사돈을 만나뵌 것 같다. 만나서 정말 반갑다"며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전당원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이라고 정통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 등이 '친문' 선명성을 앞세워 만든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다. 정치 도의 파괴"라고 거친 견제구를 날렸다.

열린민주당은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각각 비례대표 후보 2번과 4번에 배치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들이 유사한 당명의 정당을 만들었는데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 것을 부탁드린다"며 열린민주당을 공개 저격했다.

 

 

 

 

민주당으로선 열린민주당의 정당득표율이 높아지면 상대적으로 더불어시민당의 득표율이 줄어들어 비례후보 11번부터 후순위에 위치한 민주당 비례후보 출신들의 당선권이 축소될 수 있다.

한편 열린민주당은 이날 오후 김성회 대변인 논평을 통해 "'노이즈', '부적절'에 이어 이름을 팔고 다닌다는 뜻에 '참칭'까지 민주당이라는 이름을 공유하는 동지로서 안타깝다"며 이해찬 대표의 이날 발언에 대해 즉각 반응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가길 원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두 민주당이 함께 하길 원하고 있다"고 민주당과 함께 하겠다는 뜻을 고수했다.

열린민주당을 이끄는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25%의 지지율을 확보할 수 다는 입장이다. 열린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인 손 의원은 전날(24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마지막엔 보수적으로 지지율 25%도 자신 있다. 12명은 반드시 당선시키겠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