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미래한국당 교섭단체 돼도 상임위원장 안줘"
상태바
민주 "미래한국당 교섭단체 돼도 상임위원장 안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5.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5.1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 '협상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래한국당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은) 해선 안 되고, 반칙이고 꼼수라고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만약 원내교섭단체가 되더라도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게 김태년 원내대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상임위원회(상임위원장) 배정에서도 배제하겠다는 게 김 원내대표의 입장"이라며 "파트너로서 인정하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18개 상임위원장과 관련해 통합당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해 봐야 하겠지만, 그 부분에 대해서 (교섭단체화한 미래한국당을) 배제하겠다는 것은 김 원내대표의 충분한 의견이라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도 "미래한국당은 개원 전부터 '약속의 정치'를 저버리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는 "항간에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간 합당 약속을 저버리고 제2 교섭단체를 구성해 국고보조금·상임위 늘리기 사익 추구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 때문"이라며 "위성교섭단체 구성은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사익을 추구하는 정치에 불과하다. 더욱이 21대 국회에서 일하는 정치, 올바른 정치를 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거역하는 행위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민주당의 입장은 미래한국당이 최근 통합당과의 합당 선결조건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제안하는 등 합당 결론을 미루는 데 따른 것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앞서 "만약 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을 위성교섭단체로 만들 경우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은 앞서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합당할 방침을 정하고 오는 15일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민주당은 12일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합당 결의 및 합당 수임기관을 지정하고, 13일 시민당과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거쳐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