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첫 여성 국회부의장 출마선언…"공고한 유리천장 하나 깨뜨릴 것"
상태바
김상희, 첫 여성 국회부의장 출마선언…"공고한 유리천장 하나 깨뜨릴 것"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5.1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신웅수 기자


 4선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2020년은 성평등 국회의 원년이 돼야한다"며 국회 부의장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권자의 절반이 여성임에도 제헌국회 이래 대한민국 헌정사 73년 동안 우리 국회의장단에 여성대표자는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유독 정치 부문에서 여성 대표성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이라며 "이제 때가 됐다. 아니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 부의장의 등장은 21대 국회 신임의장단 구성에 있어서 국민들께 혁신의 의지를 보여줄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남성이 주도하는 정치영역에서 공고한 유리천장 하나를 깨뜨리고 자라나는 젊은 세대에게 또 하나의 여성 롤모델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21대 국회는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일하는 국회법이 논의될 수 있도록 선도해야 하는 것은 신임의장단의 의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임위 심의 결과를 존중하고 그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며 "게이트키핑까지 할 수 있는 옥상옥의 법사위 권한을 비롯해 현실과 맞지 않는 상임위별 소관 법률도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화와 협치도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장단에 최초의 여성의원으로 참여함으로써 이전 의장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여성리더십으로 여야의 적극적인 소통과 대화의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사회의 모든 부분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는 상황에서 국민 생활 전반에 미치는 변화를 동시에 고민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 해결을 위해 국민의 참여와 소통을 이끌어내겠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은 부의장이 된다면 출마 기자회견 후 기자들에게 국회를 성평등한 대의기구로 만들기 위해 논의하는 TF(태스크포스)나 자문위원회 등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여성 의제가 뒤로 밀리지 않도록 하겠다"며 "선제적으로 여성 폭력과 안전, 여성의 노동과 삶을 선제적으로 고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회의장 경선에 나서는 박병석·김진표 의원을 만났다면서 "두 분 다 왜 여성 부의장이 탄생해야 하는가에 대해 저보다 더 잘 알고 계셔서 많은 설명이 필요치 않았다"며 "굉장히 우호적으로 좋은 말씀과 격려의 말씀을 해주셨다"고 했다.

다른 부의장 후보인 변재일·이상민 의원과도 통화해 부의장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들이 부의장 후보로 나올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당내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의장단은 경쟁없이 잘 했음 좋겠단 의견도 상당히 있다"며 "(다른) 의원님들이 출마를 결심하게 되면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서 경선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몫의 국회부의장은 오는 25일 당내 경선을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