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 기념식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앞서 거행
상태바
5·18 40주년 기념식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앞서 거행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5.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980년 5월 광주의 마지막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다. 사진은 1980년 당시 광주.(5·18기념재단 제공) 2017.5.18 /뉴스1 © News1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980년 5월 광주의 마지막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다.

18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개최된다.

올해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부 주요인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5·18민주유공자, 유족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지난 1997년 이후 처음으로 국립 5·18민주묘지가 아닌 5·18 항쟁지인 5·18민주광장에서 개최된다.

기념식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씨가 맡는다. 행사는 도입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기념식은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1980년 5월 광주의 아픔을 다룬 영화 영상으로 시작된다. 국민의례 때는 김용택 시인이 지은 묵념사 '바람이 일었던 곳'을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한다.

예년과 달리 올해 경과보고는 5·18민주화운동 유가족인 남녀 대학생이 맡는다. 5·18이 단순히 지나간 일이 아닌 살아있는 역사로 제대로 알고 기억해 나가겠다는 다짐이 담길 계획이다.

경과보고 이후에는 5·18로 남편을 잃은 최정희씨(73)가 자신의 사연을 담은 편지를 소개한다. 최씨의 남편인 故 임은택씨는 1980년 5월21일 사망, 같은달 31일 광주교도소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기념공연에서는 5·18 40주년을 맞아 작곡가 정재일씨과 영화감독 장민승씨가 제작한 '내 정은 청산이오'가 최초로 공개된다. 이 곡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모티브로 남도음악과 전통문화, 오케스트라, 랩, 중창 등 다양한 장르를 활용해 제작됐다.

기념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는 순서로 마무리된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중한 만큼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한 가운데 행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