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신자 있어야 진실 밝혀" 이용수할머니 25일 기자회견…윤미향 나올까
상태바
"배신자 있어야 진실 밝혀" 이용수할머니 25일 기자회견…윤미향 나올까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5.2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운동가이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2018년 충남 천안 국립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손을 잡고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News1 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92)와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지난 19일 오후 대구에서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으나 관계회복까지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윤 당선인이 이 할머니에게 "잘못했다"고 용서를 구했지만 이 할머니는 "대체 무슨 용서를 비는지 분간하지 못했다"면서 25일 기자회견에 (대구에) 내려올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이날 기자회견 때 할머니의 발언 내용과 함께 윤 전 이사장의 참석 여부가 주목된다.

21일 이 할머니의 측근 등에 따르면 두 사람은 19일 밤 8시50분쯤 이 할머니가 있는 대구 중구의 모처에서 만났다. 윤 전 이사장은 이 할머니와 약 10분 정도 독대했다.

윤 전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이 할머니가 느낀 서운한 감정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에 이 할머니는 "곧 마지막 기자회견을 할 테니 대구에 내려오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20일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김학순 할머니가 시작한 일을 이용수가 마무리 지어야, 죽어도 할머니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을 것 같다"며 "(윤 당선인을 기자회견장에 오라고 한 것은) 화해를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고(故) 김학순 할머니는 위안부 피해자로, 1991년 우리나라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했다. 김 할머니의 증언은 정의연의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출범의 계기로 작용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인터뷰에서 "배신자와 배신당한 사람이 같은 자리에 있어야 옳고 그름을 밝힐 수 있기 때문"이라고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기자회견에 부른 이유를 밝혔다.

"윤 전 이사장을 용서해줬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할머니는 "그래도 30년을 같이 했는데, 얼굴이 해쓱해서 안됐길래 손을 잡고 의자에 앉으라고 했다"며 "기자들이 용서를 해줬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자신을 비롯한 '위안부' 피해자들이 정의연 등에 이용당하고 있으며 이들 단체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할머니는 윤 전 이사장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국회의원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20일 한 지인과의 통화에서 전날 윤 당선인과 만났다고 밝혔지만 사과 내용과 관련한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보도됐다. 또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관련된 회계 의혹 등에 대해서는 "법에서 판단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오는 25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입장을 모두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데모('위안부' 문제해결 운동)를 하는 방향"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며 이번이 자신의 마지막 기자회견이 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 News1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