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금 유용·안성쉼터 의혹 사실 아냐…개인계좌 모금 잘못"
상태바
윤미향 "기금 유용·안성쉼터 의혹 사실 아냐…개인계좌 모금 잘못"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5.2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일 위안부 피해 성금 유용 등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윤 당선인이 지난 18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국회의원직 사퇴 거부 의사를 밝힌 뒤 두문불출한 지 11일만이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정대협 모금액의 일본군위안부 피해 할머니 미지원 논란과 관련해 "이용수 할머니의 여러 지적과 고견을 깊게 새기는 것과 별개로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대협은 그동안 전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모금을 세 차례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어 1992년 국민모금을 통해 얻은 기금으로 모든 신고 피해자에게 250만원을 지급했고, 한국 정부가 아시아여성국민기금에 반대하는 피해자들을 위해 지급한 4300만원을 지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 2015년 한일합의에 반발한 할머니들을 위해 모금해 각 1억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안성쉼터(안성힐링센터) 고가 매입 의혹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과정에서 '이규민 당선인의 소개로 힐링센터를 높은 가격에 매입하여 차액을 횡령하였다'는
의혹을 제기하나 이 또한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헐값 매각 의혹에 대해서도 "시세와 달리 헐값에 매각된 것이 아니라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오랜 시간 매각이 지연되는 점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하여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힐링센터 매입 및 매각 과정에서 제가 어떠한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하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과거 주택 구입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해선 "현재 제가 살고 있는 수원 권선구 금곡 엘지아파트의 경매 매입을 포함해 가족들이 현금으로 주택 5채를 구매했는데 제가 정대협의 자금을 횡령해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그런 일은 단연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윤 당선인은 '개인 명의 계좌를 이용한 후원금 모금' 논란에 대해선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을 했다"며 "특별한 경우라서, 이제보니 제 개인 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인정했다.

그는 "일시적인 후원금이나 장례비를 모금하기 위해 단체 대표자 개인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저도 크게 문제의식이 없었던 것 같다"며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정대협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나름대로 정산을 하여 사용하여 왔지만 최근 계좌이체내역을 일일이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면서도 "하지만 제 개인계좌를 통하여 모금하였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딸 유학비용 논란'에 대해선 "딸 미국 유학에 사용된 돈의 출처가 정대협이고 제가 정대협 돈을 횡령하여 딸 유학자금을 댔다는 의혹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딸 미국 유학에 소요된 자금은 거의 대부분 남편의 형사보상금 및 손해배상금에서 충당됐다. 그 외 부족한 비용은 제 돈과 가족들 돈으로 충당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입장문 발표를 시작하면서는 "믿고 맡겨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30년, 평탄치 않았던 정대협 운동 과정에서 더 섬세하게 할머니들과 공감하지 못한 점, 한시라도 더 빨리,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피해자 분들의 명예를 회복해 드려야겠다는 조급함으로 매 순간 성찰하고 혁신하지 못한 저를 돌아보고 또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0년의 수 많은 사실을 재정리하는 일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며 "저의 입장 표명을 기다리게 해드려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