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샅바싸움이 정치기술이던 과거로 못돌아가…추경심사 시작"
상태바
김태년 "샅바싸움이 정치기술이던 과거로 못돌아가…추경심사 시작"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1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6개 상임위 가동으로는 시급한 코로나 위기 대응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금주 안으로 다른 상임위 원구성 마치고 추경 심사 착수해야"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미래통합당은 일하는 국회에 헌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낭비하지 않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오늘부터 상임위를 비상가동해 국난극복을 위한 집권당의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데이터청과 데이터거래소 신설 검토 방침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제사법위원회를 비롯한 6개 상임위원장이 선출돼 오늘부터 21대 일하는 국회가 본격 출발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본회의에서 법제사법위원회와 기획재정위, 외교통일위, 보건복지위, 국방위,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 등 6개 상임위 구성을 마무리했다. 가장 시급한 보건·경제·외교안보 분야부터 우선 가동해 현안을 챙기겠다는 것.

김 원내대표는 "이번주 안으로 18개 전체 상임위에 대한 원 구성을 마치고 3차 추경(추가경정예산) 심사에 본격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샅바싸움으로 시간 낭비하던 옛날 시대의 반칙이 정치 기술로 통하던 과거시절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통합당의 반발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어제 법사위원장 선출로 과거 식물국회로 돌아가는 건 영원히 끊어졌다"면서 "통합당은 달라진 뉴노멀을 직시하고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야당 없이도 3차 추경 심사에 돌입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의 타이밍을 놓치지 않게 위원장이 선출된 상임위부터 추경 심사를 하겠다"며 "오늘 외통위와 법사위 등 일정을 잡았고 속도감 있게 하겠다. 상임위원장이 선출되지 않은 곳도 정부 관계자를 불러 간담회를 여는 등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한 데이터청, 데이터 거래소 신설 방침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디지털 경제로 대전환을 추진한다"며 "데이터청과 데이터 거래소 신설 등 데이터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우리 경제의 한단계 도약 방안을 정부와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