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1년9개월만에 연기 속으로
상태바
北,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1년9개월만에 연기 속으로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방향에 연기가 나고 있다. 정부와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성공단 지역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북한은 개성공단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사진은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시점에 즈음해 촬영된 것으로 이 연기가 연락사무소 폭파로 인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통일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공지를 통해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날 오후 남측에서도 개성공단 쪽 서부 전선 지역에서 대형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관측됐다.

이로써 지난 2018년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의로 같은 해 9월 14일 개성공단 내 설치된 남북연락사무소가 개소 1년 9월만에 연기속으로 사라졌다.

북한은 지난 4일 대북 전단(삐라) 관련 첫 담화에서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한 이후 지난 13일 담화에서도 이를 거론한 바 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담화 발표를 통해 '완전 폐쇄'를 시사하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머지않아 쓸모없는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해 북한이 새 대남 전략 차원에서 실제 철거를 단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