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이 '선봉장'으로 나선 이유…1호 김정은은 어디에?
상태바
김여정이 '선봉장'으로 나선 이유…1호 김정은은 어디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1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북 정상 합의를 파기하는 초유의 '폭파'의 선봉장으로 나선 가운데, 정작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은 전날(16일) 남북관계 소통의 상징이었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지 사흘만이다.

북한은 지난 4일 김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삐라) 살포 비난을 시작으로 대남 압박 수위를 점차 높여왔다. 지난 9일에는 예고한대로 공동연락사무소 통신선을 비롯해 남북 동·서해 군 통신선을 일방 차단했다.

이후에도 북한은 강도높은 대남 비난 공세에 나섰다. 특히 폭파가 이뤄지던 16일에는 관영 매체를 통해 '총참모부 공개보도' 형식으로 북한군의 비무장화 지대 진출을 언급했고, '대남 보복 계획'을 국론으로 공식화 하기까지 했다.

김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김 위원장 뿐 아니라 당과 국가로부터 권한을 '위임' 받았다고 밝히며 독자적 결정권한이 있음을 시사했지만, 실제 연락사무소 폭파에 나서는 초유의 상황에서도 '1호' 김 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국가 운영의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정치국 회의 주재를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올해 들어 공개 행보를 크게 줄이는 모양새다. 다만 국가 운영 관련 사항을 결정하는 노동당 주요 회의는 모두 주재하고 있다.

일각에선 김 제1부부장이 '위임' 받은 대남 사업 독자적 결정권한으로 당, 정, 군을 모두 아우르는 영향력을 과시하면서, 백두혈통의 위상을 대내외적으로 각인시키려는 행보의 일환이란 관측이다.

또한 김 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이 내치와 외치를 구분해 맡는 '투톱' 방식을 구사하고 있는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김 위원장이 경제난 정면 돌파전과 같은 내부적 사안에 집중하는 동안 김 제1부부장이 대미·대남 전면에 나서 대응한다는 해석이다.

다만 북한의 통치구조상 여전히 '1호' 최고지도자에게 전권이 몰려있기 때문에 김 제1부부장이 전면에 나섰음에도 김 위원장의 의중 없는 상황 전개는 불가능하다는 해석도 나온다.

아울러 백두혈통 남매의 이같은 역할 분담은, 향후 남북관계가 전환될 경우 김 위원장의 운신의 폭을 넓히는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일종의 여지를 남겼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김 제1부부장이 지난 3월 청와대를 비난하는 담화를 낸 지 하루 만에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힘쓰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를 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