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군사행동 예고에 "실제 행동시 대가 치를 것" 경고
상태바
국방부, 北 군사행동 예고에 "실제 행동시 대가 치를 것" 경고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1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청사. © News1


국방부는 17일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포함한 남북합의 파기를 시사한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하고 "실제 행동으로 옮길 경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은 이날 "우리 군은 오늘 북한군 총참모부에서 그간의 남북합의들과 2018년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각종 군사행동계획을 비준 받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러한 조치는 지난 20여년간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라며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현 안보상황 관련, 북한군의 동향을 24시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안정적 상황관리로 군사적 위기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현재 구체적인 군사행동계획들이 검토되고 있는데 맞게 다음과 같이 보다 명백한 입장을 밝힌다"며 추가적인 군사 조치를 예고했다.

총참모부는 구체적인 향후 조치로 Δ금강산관광지구·개성공단에 부대 전개 Δ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한 감시초소(GP) 복원 Δ접경지 포병부대 증강 및 군사훈련 재개 Δ대남전단(삐라) 살포 등을 거론했다.

북한은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 형식으로 파괴하는 조치를 단행하기도 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