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고속도로 타당성 확보, 사업 청신호
상태바
보령∼대전고속도로 타당성 확보, 사업 청신호
  • 디트뉴스24=황재돈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6.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 1.32 ... 향후 30년간 3조5800억원 편익
국토부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 목표
‘보령-대전-보은고속도로’ 사업의 사전 경제성 분석(B/C) 결과 경제적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대전-보은고속도로’ 사업의 사전 경제성 분석(B/C) 결과 경제적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대전-보은고속도로’ 사업의 사전 경제성 분석(B/C) 결과 경제적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보령-대전-보은고속도로 건설 타당성 평가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비용대비 편익(B/C) 분석 결과가 1.32로 나왔다. 이 수치가 1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대전에서 보령까지 30분 이상 시간이 단축되고 운행비용이 절감되면서 향후 30년간 3조 5800억 원의 편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용역결과를 활용해 국토교통부가 올해 말까지 수립하는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에 해당 고속도로 건설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고속도로 통과지역 10개 지자체와 T/F팀을 구성해 고속도로 건설 당위성을 중앙정부에 피력해왔다.

특히, 대전·세종·충남·북 4개 시·도는 지난 1월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해당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공동건의문을 채택, 국토부에 전달한 바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고속도로 건설은 대전을 비롯한 중부권 500만 주민의 교통복지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일 보령시장도 “경부고속도로 건설 이후 전국이 1일 생활권으로 놓였지만, 동서를 관통하는 도로건설은 상대적으로 소외돼 왔다”며 “이번 용역으로 고속도로 건설 경제성과 타당성이 확보된 만큼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보령-대전-보은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충남 보령과 부여, 공주, 논산, 계룡, 대전, 옥천, 보은을 잇는 길이 122km 4차로 고속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약 3조 1530억 원이 소요된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노선도.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노선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