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폐업위기…재난지원금으로 연명" 고용보험 호소한 소상공인들
상태바
"70% 폐업위기…재난지원금으로 연명" 고용보험 호소한 소상공인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2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열린 '자영업자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5대 소상공인 단체를 초청해 전국민 고용보험 도입에 대해 논의한다. 2020.6.23/뉴스1 ©


 소상공인 대표들은 23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소상공인 70% 이상이 폐업을 생각하고 재난 지원금으로 연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전국민고용보험 도입을 호소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자영업자·소상공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어떤 완충지대도 없이 곧바로 나락으로 떨어지게 된다"며 전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마련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서울시의 전국민 고용보험을 지지했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근로자들은 실업급여 등 혜택이 많지만 소상공인은 사각지대에 놓여서 사업을 하다가 실패하면 남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심지어는 철거비까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석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은 "자영업자 기본소득은 200만원이고 근로자 평균 임금 330만원의 2/3 수준밖에 안 된다"며 "대출금 상환, 직원 퇴직금, 폐점 후 원상복구 비용 및 생활비 등으로 폐점을 해야 되지만 2·3 금융권에 의지하여 근근이 유지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하시는 분들도 많이 목도한다"고 말했다.

김진철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공동회장은 "자영업자가 언제 거리로 내몰릴지 모르는 상황"이라면서 "시장님이 고용보험제도와 같은 사회 안전망을 주장한 것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지지했지만 보험료가 새로운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정인대 전국지하도상가상인연합회 회장은 "의료보험료도 제대로 못 내는 영세자영업자에게 고용보험료도 새로운 부담"이라며 "고용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하겠다는 정책이 거론되고 서울시 입장에서 큰 정책이 나온다면 소상공인 단체 대표들은 서울시의 제도를 높게 평가하고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전문가들의 추산에 따르면 1조5000억원이면 상당한 정도로 보험료를 지원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전면적으로 전국민 고용보험을 실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7일에는 민주노총, 29일에는 한국노총 노조위원장과 만나 전국민 고용보험과 관련해 논의를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