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유언장 발견 "후계자는 둘째 아들 신동빈"
상태바
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유언장 발견 "후계자는 둘째 아들 신동빈"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2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신격호 故 롯데그룹 명예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뉴스1DB) /뉴스1 © News1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이 롯데그룹을 이끌 후계자로 신동빈 회장을 지목한 유서가 발견됐다.

2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최근 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사후에 롯데그룹(한국, 일본 및 그 외 지역)의 후계자를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고 적힌 자필 유언장을 도쿄 사무실에서 발견했다.

해당 유언장은 故 신격호 명예회장이 2000년 3월 자필로 작성, 서명해 도쿄 사무실 금고에 보관하고 있던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지연됐던 사무실 및 유품 정리를 최근에 시행하던 중 발견했으며, 이 달 일본 법원에서 상속인들의 대리인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개봉됐다.

유언장에는 롯데그룹의 후계자는 신동빈 회장으로 한다는 내용과 함께 롯데그룹의 발전을 위해 협력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빈 회장은 유언장을 본 후 "롯데그룹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전 사원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라"는 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유지(遺旨)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빈 회장은 해당 사실을 한일 양국의 롯데그룹 임원들에게 전달하고, "창업주님의 뜻에 따라 그룹의 발전과 롯데그룹 전 직원의 내일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故 신격호 명예회장은 신동주 부회장에 대해 "연구·개발에 한해 참여하라"고 유언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