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전국시행
상태바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전국시행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6.2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본격 시행됐다.

행정안전부는 안전신문고 앱으로 불법 주정차한 차량의 사진을 찍어 1분 간격으로 2장 이상 찍어 신고하면 단속 공무원의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신고대상은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 된 차량이며, 운영 시간은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사진에는 어린이 보호구역 및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황색복선이나 표지판이 나타나야 한다.

적발된 차량은 승용차 기준 8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이는 일반도로의 2배 수준이다.

다만 정부는 주민 홍보를 위해 한 달 동안 계도기간(6월29일~7월31일)을 운영하고 8월3일부터 실제로 과태료를 부과한다.

사진은 29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모습. 2020.6.29/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