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게이츠, 대구공장 31년 만에 폐업...노동자 150명 '해고 위기'
상태바
한국게이츠, 대구공장 31년 만에 폐업...노동자 150명 '해고 위기'
  • 평화뉴스=김영화 기자
  • 승인 2020.06.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공단 있는 글로벌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지난 주 갑자기 통보 "구조조정·코로나...한국 사업 철수"
전체 직원 147명 등 하청 50곳 피해...노조 "생존권 박탈, 재가동" / "대안 못 찾아, 퇴직 프로그램 제공"


글로벌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인 한국게이츠가 31년 만에 대구 달성공단 공장을 폐업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자동차 시장 사업 효율성 차원의 구조조정이 앞당겨졌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한국게이츠는 대구 공장 폐업을 통한 제조 시설 폐쇄와 함께 한국에서 완전히 사업을 철수할 예정이다. 현재 대구 공장은 지난 주말부터 가동을 멈췄다. 이어 7월 말이면 완전히 공장 문을 닫을 계획이다.


150명에 가까운 노동자들은 한꺼번에 일자리를 잃게 됐다. 갑작스러운 폐업 통보를 믿기 힘들다. 공장에 출근해도 일거리가 없다. 평균 근속 20년, 40~50대 가장들은 해고 위기에 좌절을 겪고 있다.

▲ 자동차 부품 생산 글로벌 기업 게이츠 홈페이지
▲ 자동차 부품 생산 글로벌 기업 게이츠 홈페이지
▲ 한국게이츠 제조 시설 폐쇄 입장문(2020.6.26) / 사진.금속노조 대구지부 한국게이츠지회 제공
▲ 한국게이츠 제조 시설 폐쇄 입장문(2020.6.26) / 사진.금속노조 대구지부 한국게이츠지회 제공

 

한국게이츠는 "한국 내 제조 시설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문을 지난 26일 발표했다.

사측은 "대구 공장이 주력인 자동차 시장 사업 효율성을 개선하고자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검토했지만 안타깝게도 한국 내 제조 시설 폐쇄와 함께 철수하게 됐다"며 "2019년부터 전세계에 걸쳐 시행하는 사업 구조조정 방안의 일환으로, 코로나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불가피하게 일정이 앞당겨졌다"고 밝혔다. 또 "수 많은 선택지와 대안을 고려하고 신중히 검토했지만 유감스럽게 대안을 찾지 못했다"면서 "이 결정으로 영향 받을 직원들을 지원하고자 업계 모범 사례에 부합하는 조기 퇴직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법적으로 정해진 절차와 규정에 따라 철수, 폐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구 달성군 논공읍 달성산업단지 내 외국계 업체인 한국게이츠는 1989년 대구에 공장을 설립했다. 30여개 나라에 100여개 공장을 둔 글로벌기업으로 1911년 미국에서 자동차 타이어 고무공장을 설립한 게 시초다. 한국엔 대구 공장이 유일하다. 현대, 기아차 1차 협력업체로 규모는 중견기업 정도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기준으로 전체 지분 중 51%는 미국 게이츠사, 49%는 일본 니타사가 가졌다. 매년 30~90억에 가까운 순이익이 발생했으며 2019년에도 47억원의 흑자를 냈다. 미국 지분 중 절반 가까이는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이 지녔다. 최대 주주는 블랙스톤인 셈이다.

▲ 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의 '한국게이츠 규탄' 기자회견(2018.12.6) / 사진.김종훈 전 의원실 사진
▲ 금속노조 한국게이츠지회의 '한국게이츠 규탄' 기자회견(2018.12.6) / 사진.김종훈 전 의원실 사진

 

노조는 반발하고 있다. 아무 협상 없이 갑자기 폐업에 한국 사업을 철수 하는 것은 일방적이라는 주장이다. 노사, 지자체, 정당이 함께하는 노사정 모임을 만들어 현 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최대한 공장을 재가동하는 방법을 찾아 대규모 해고 사태는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대로 폐업할 경우 대구 공장 관리·생산직 등 전체 직원 147명을 포함해 2·3차 하청업체 50여곳 직원까지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사측은 이미 대구 공장 대표 이사를 지난 달 해임한 데 이어 '김앤장'을 고용해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김앤장 측 법률대리인은 노조 측과 29일 만났지만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


채붕석(45) 금속노조 대구지부 한국게이츠 지회장은 "흑자를 내고 있음에도 코로나를 핑계로 어떤 대안도 없이 일방적으로 폐업을 통보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업다"며 "공장에서 삶을 영위하는 가장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행위를 멈추고 최대한 방법을 찾아 공장을 재가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금속노조 대구지부 한국게이츠지회는 오는 30일 규탄 기자회견을 연다. 또 지역 일자리 문제와 연계된 만큼 당일 대구시에도 공문을 보내 대책을 요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