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사퇴…"코로나 노사정 합의안 부결 수용"
상태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사퇴…"코로나 노사정 합의안 부결 수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7.2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 노사정 합의안'은 최종 부결됐다. 투표 결과를 확인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민주노총 집행부는 합의안 부결 시 전원이 책임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지도부가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과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은 24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입장을 전했다.

이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이 임시대의원 대회에서 최종 부결된 데 따른 것이다.

김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임시대의원 대회를 추진하는 과정에 민주노총 내부의 어려움을 끼치게 된 점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노사정 합의 최종안 승인을 호소했지만 부결됐다"며 "온라인 임시대의원 대회 투표를 통해 확인된 대의원 여러분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수용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노총의 지도부로서 조합원, 각급 대표자들에게 제안 드린 것은 최종안 승인만은 아니었다"며 "이것을 디딤돌로 높아진 민주노총의 사회적 위상과 발언의 힘으로 취약계층, 사각지대의 노동자, 국민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자본, 노동의 책임을 다하는 실천으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가고자 함이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저희의 실천의지가 실현되지 못하고 물러나지만 다시 현장의 노동자, 조합원으로 돌아가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과 활동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노사정 대화를 제안했고, 22년 만에 노사정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후 지난 5월 정세균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출범한 노사정 대표자회의에서 고용유지, 사회 안전망 확충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골자로 한 합의안이 도출됐다.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서명을 위한 협약식이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합의안을 반대하는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김 위원장의 협약식 참석을 막아서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이튿날인 2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도 반대 여론이 과반수를 넘기면서 합의가 불발됐다.

이후 김 위원장은 직권으로 임시 대의원회의를 열고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고, 전날 오후 8시까지 진행된 제71차 임시 대의원대회 투표에서 약 60%가 노사정 합의안에 반대하면서 최종 부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