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야 지방의원들, 청와대에 '가덕신공항 건설해달라' 한목소리
상태바
부산 여야 지방의원들, 청와대에 '가덕신공항 건설해달라' 한목소리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7.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이 24일 청와대 앞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부산시의회 제공)


부산지역 지방의회가 가덕신공항 결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과 의장단, 김진 구·군의회 대표와 구의회 의장 등 30여명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가덕신공항 결정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청와대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을 통해 건의문을 전달했다.

이날 합동 기자회견은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객관적이고 공정한 검증결과를 조속히 발표할 것을 촉구하고 가덕신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전 국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건의문을 낭독하고 종이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를 펼치며 가덕신공항에 대한 염원을 알렸다.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시의회와 구·군의회가 여·야를 막론하고 공동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고 의사결정권자인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에 한 목소리로 풀뿌리 민의를 직접 전달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신상해 시의회 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800만 부·울·경 지역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안고 천신만고 끝에 출발한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검증이 공회전만 거듭할 뿐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의회와 구·군의회가 지역민의 애끓는 심정을 전하고자 여·야를 넘어 하나로 뜻을 모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수도권 중심주의에 젖은 국토부의 탁상행정으로 지난 20여 년간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가덕신공항을 이번에 결정하지 못하면 부·울·경 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진 수영구의회 의장도 구·군의회를 대표해 "지난 20여년간 제대로 된 신공항 하나만을 염원했지만 수도권 일극체제에 밀려 현재까지도 꿈으로만 남아있다"며 "공정하고 신속한 검증을 통해 김해공항 확장은 안 된다는 결론을 내고 안전하고 24시간 운영가능한 가덕신공항을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날 합동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조속 발표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한 부·울·경 지역민의 염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