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지원 30억달러 문건 고위직 출신이 가져온 것"
상태바
주호영 "박지원 30억달러 문건 고위직 출신이 가져온 것"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7.2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사인이 적힌 남북합의서 사본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국정원장은 안보기관의 수장이지 북한과 대화하고 협상하는 기관이 아니다"며 "여러 가지 점에서 (박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국정원장이 국내 정치에 개입해 많은 사람이 구속되고 처벌받았다"며 "박 후보자 이전에 이병기 전 국정원장 때도 국내 정치를 많이 해서 그런 위험성이 있다고 했는데 박 후보자는 그런 점에서 보면 (이 전 국정원장보다) 훨씬 더하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과 대법원판결로 확인된 대북송금은 판결문에만 의하더라도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한 측과 내통한 증거"라며 "이런 점에서 부적합하다"고 했다.

이어 "소위 정보기관끼리는 정보를 교류하지만, 정보기관의 수장에 대한 믿음이 없으면 고급정보를 주지 않는다"며 "그런점에서 과연 박 후보자는 미국 등으로부터 정보를 주면 이 정보에 대한 보안이 지켜지느냐고 (의심)할 것이고, (박 후보자는) 확신을 못주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에서 본인이 제기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공개된 합의서 외의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비밀 경제협력 합의서가 있다는 주장과 관련 "진실은 끝내 감출 수 없다"며 "제가 그 서류를 위조해 제출했겠느냐"고 했다.

그는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 공무원 출신이 그것(비밀합의서를) 사무실에 가져와 청문회 때 문제 삼아달라고 해서 그랬던(공개) 것"이라며 "박 후보자는 처음에는 기억이 없다고 하다가, 다음에는 사인하지 않았다고 하고, 오후에는 위조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는) 원본을 제시할 수 있느냐고 했는데 만약 서류가 진실이라며 평양에 한 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아주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냐. 어떻게 저희가 원본을 입수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다만 2000년 중국 베이징에서 이 문서를 만들 때 관여한 사람이 여럿 있는 것으로 안다. 증언 등으로 시간이 지나면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