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5단계…식당·카페 저녁땐 포장·배달만 가능
상태바
수도권 2.5단계…식당·카페 저녁땐 포장·배달만 가능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8.2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에 수도권에 대해 사실상 거리 두기 2.5단계 수준의 조치에 들어간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에 대한 2단계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위험도가 큰 집단에 한층 더 강화된 방역조치를 30일 0시부터 9월6일 24시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조치사항으로는 Δ음식점·카페 등의 야간 이용시 포장·배달만 허용 Δ학원·독서시실 등에 대한 집합 금지 Δ요양병원·요양시설 방문 금지 등이다.

수도권에 소재한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의 경우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집합제한)한다. 이외에도 해당 시설들에서는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시설 내 테이블 간 2m(최소 1m) 유지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카페 중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 대해서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 음식·음료 섭취를 금지하고 포장·배달만 허용하는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집합제한)한다.
음료 등을 포장해 갈 때에도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의 핵심 방역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실내체육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를 실시한다.
실내체육시설에서는 비말 발생이 많은 활동이 주로 이루어지고, 이용자의 체류시간이 비교적 길게 나타나며, 최근 실내체육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점을 고려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