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맞춤형 코로나 긴급지원 논의…빠를수록 좋다"
상태바
이낙연 "맞춤형 코로나 긴급지원 논의…빠를수록 좋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8.3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민생 대책과 관련해 "코로나19로 고통을 더 많이 받는, 실제로 생계에 중대한 위협이 생긴 분들께 맞춤형으로 긴급지원을 해드리는 방안에 노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주 안 빠른 시일 내에 당정청 회의를 갖겠다. 여기에서 민생 지원 방안, 특히 코로나 긴급지원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긴급 지원 시점과 관련해 "시기는 가능한 빠를수록 좋겠다는 생각이다. 방식은 코로나로 인해 더 많은 재난을 겪고 계시는 분들께 긴급하게 지원해드리는, (긴급 지원이라는) 원래 이름에 충실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며 선별 지원에 힘을 실었다.

이어 "꼭 그런 방식(긴급 지원)이 아니더라도 (추석 민생대책이) 예년 추석에 늘 있었는데 이번에는 예년보다 강화된 민생 지원 대책을 병행해 논의하겠다"며 "이번에 특히 근로장려세제(EITC)를 확대하고 앞당겨 시행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협치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안건을 여야가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 내실있는 협치"라며 "여야 원내대표 간 의견 접근을 하고 있는 비상경제, 균형발전, 저출산, 에너지 4개 특위의 조기 가동을 제안했는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그걸 찬성해줬다. 거기에서 중요한 문제들이 많이 다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강정책 개정과 관련해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께서 추진하고 계시는 일이 잘하신 것 같아 도와드리겠다고 했다"며 "(통합당) 정강정책의 보편화가 중도화라든지 좌클릭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하다 보면 우리의 정강정책과 거의 가까워진다. 합의가 가능한 건 빨리 추출해서 입법화하자는 것이다. 그런 게 진정한 협치"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야당과의) 대화는 활발할수록 좋다고 생각한다"며 "박병석 국회의장께서도 한 달에 한 번이지만 의장님과 김 위원장과 제가 식사라도 한 번 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해주셨고 전폭적으로 좋은 생각이라고 말씀드렸다"고도 했다.

또 "176석 정당의 횡포를 이 정도에서 중단 시켜 달라"는 주 원내대표의 요청과 관련해서는 "김태년 원내대표가 금명간 주 원내대표를 만나서 협의를 하도록 말씀드렸다"며 "주 원내대표의 말씀에 담긴 진위가 무엇인지 파악해보고 서로 접점을 찾도록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실시한 주요 당직 인선에 대해서는 "제일 중요하게 생각한 건 청년과 여성이 당의 의사결정에 참여하도록 한다는 거듭된 약속을 이행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에 24세의 박성민 전 청년대변인을 발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