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강정책서 빠진 '4선연임 제한'…초선들 법안 추진
상태바
국민의힘 정강정책서 빠진 '4선연임 제한'…초선들 법안 추진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9.04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들이 정강·정책 개정안에서 빠진 '국회의원 4선 연임 제한'을 입법으로 추진한다.

국민의힘은 당초 국회의원의 4선 연임을 제한하는 내용을 정강·정책 개정안에 담으려고 했지만 당내 일각의 반발 및 위헌 소지가 있다는 국회 입법조사처의 의견을 고려해 이를 제외한 바 있다.

정강·정책에 이를 명시하는 대신 정치개혁을 위한 상설위원회를 설치해서 입법으로 추진하기로 했는데, 이를 초선 의원들이 나서서 발의하기로 한 것이다.

대표발의자로는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나섰다. 4선 연임 제한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내주쯤 발의될 예정이다.

박 의원은 4일 통화에서 "어제(3일) 의원들에게 발의를 위한 서명을 받기 시작했다"며 "20여명 의원들에게 법안을 돌렸고, 모두 초선 의원들"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정강정책개정특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회가 닫아서 다음주쯤 돼야 발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법제화가 따로 필요하다는 판단에 발의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